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천 앞바다 '조스 경보'‥식인상어 잇따라 출현

기사승인 2009.08.10  00:00:00

공유
default_news_ad1
newsvod.nate.com/sv/2009/08/09/200908092106004.asf

[서울투데이] 인천 앞바다에서 대형 식인상어 1마리가 또 발견돼 서해안 일대에 이른바 '조스 경보'가 내려졌다.

  

10일 인천해경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7시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쪽 92.6km 해상에서 오징어·대구잡이 99t급 대형기선 저인망 금양호의 그물에 길이 4.7m, 무게 0.8t 크기의 백상아리가 걸려 있는 것을 조업중이던 선장과 선원들이 건져 올렸다.

이 상어는 잡혔을 때 목숨이 끈어진지 얼마되지 않은 상태 였으며, 몸에 상처가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같은날 오후 10시12분께 인천시 중구 용유도 서쪽 3km 해변에서도 길이 5.45m, 무게 1t 크기의 백상아리 1마리가 떠밀려 온 것을 피서객 이아무개(35) 씨가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이들 상어 두 마리는 10일 오전 인천 연안부두 수협중앙회 인천공판장에서 경매를 거쳐 160만원과 220만원에 각각 팔렸다.

서해수산연구소 김인옥 박사는 "영화 '죠스(Jaws·1975)'로 유명한 백상아리는 연안에 서식하며, 청상아리는 먼바다에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둘 다 사람을 공격하는 습성이 있으니 피서객들이 바다에 들어갈 때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해경은 관할 해안가 순찰을 강화하고 상어를 발견한 피서객은 즉각 해경 해상 긴급구조 전화인 122로 신고해줄 것을 당부했다.

백상아리는 그동안 제주 해안, 동해시, 태안군 앞 바다 등지에서 발견됐으며, 2005년 6월엔 충남 태안군 근흥면 가의도 앞 해상에서 전복을 잡던 해녀가 백상아리로 추정되는 상어의 습격을 받아 중상을 입은 일도 있었다. [영상=서울방송]

 

ⓒ 서울투데이(http://www.sultoda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지혜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