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 '2022 월드컵 유치' 실패‥카타르 미국 누르고 성공

기사승인 2010.12.03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한국이 20년만에 월드컵 단독 유치에 나섰지만 뜻을 이루지 못한 가운데 '스포츠 외교력 강화'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일깨워주는 계기가 됐다.

한국은 3일(이하 한국시간) 스위스 취리히 메세첸트룸에서 열린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개최지 결정투표에서 경쟁국 카타르에 밀려 유치에 실패했다.

한국의 2022년 월드컵 유치전은 정몽준 국제축구연맹(FIFA) 부회장 겸 대한축구협회 명예회장이 진두지휘했다.

집행위원 22명이 실시한 투표에서 한국은 1, 2차 투표에서 살아남아 3차까지 갔지만 미국, 카타르를 극복하지 못하고 실패의 쓴맛을 봤다. 1차에서는 호주가, 2차에서는 일본이 탈락했다.

이로써 한국은 일본과 공동으로 개최했던 2002년 이후 20년 만에 열리는 월드컵을 단독으로 유치하려고 했던 도전은 실패로 돌아갔다.

한국은 FIFA 보고서를 통해 월드컵 유치시 본선 경기 일부를 북한에서 개최해 세계평화에 기여할 수 있는 상징성을 강점으로 부각했지만 연평도 포격으로 인한 한반도 정세 악화로 찬물을 끼얹었다.

외신들의 혹평대로 한국은 불안한 한반도 정세와 연평도 포격 등을 극복하지 못했다. 정몽준 FIFA 부회장이 적극적인 국제 외교로 반전을 꾀했지만 역부족이었다.

2002년 월드컵 개최의 경험을 바탕으로 한 유치위원회 활동과 FIFA도 인정한 완벽한 정부 보증, 이명박 대통령의 제프 블래터 FIFA 회장 면담 및 훈장 수여 등 범정부 차원의 지원은 유치전에 적지 않은 힘을 보탰다.

하지만 투표권을 가진 FIFA 집행위원들을 상대로 한 실질적인 유치 활동은 사실상 정 부회장 혼자의 몫이었다.

특급 호텔 대신 2~3성 호텔의 비율이 높은 것도 각국 선수단과 취재진, 관광객들을 수용하기에 역부족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예상 수익성 평가에서도 경쟁국들을 압도하지 못했다.

FIFA가 세계적인 경영 컨설턴트업체인 맥킨지에 의뢰한 '2018·2022년 월드컵 유치국에 따른 FIFA의 예상 수익 달성 비율 보고서는 “한국에서 2022월드컵이 개최될 경우 FIFA는 기대 수익의 71%(백분율 환산)를 가져 갈 수 있을 것이다"고 분석했다. 미국과 일본에 뒤졌다.

최종 프레젠테이션에서도 집행위원들의 마음을 사지 못했다.

우리 입장에서는 아쉽지만 영국의 베팅업체인 윌리엄 힐의 예상은 적중했다.

가장 높은 배당률을 받은 후보국은 4대9의 카타르로 그 뒤를 호주(3대1), 미국(7대2)이 따랐다. 한국의 배당률은 40대1로 평가됐었다.

이는 1만원을 걸면 40만원을 받는다는 뜻으로, 한국의 2022년 월드컵 유치 가능성이 상당히 낮다는 것을 의미한다.

카타르는 중동에서 최초로 월드컵을 여는 국가가 됐다. 내년 1월 아시안컵을 개최하기도 하는 카타르는 카타르 출신 모하메드 빈 함맘 아시아축구연맹(AFC) 회장(61)의 국제 외교력과 오일머니의 덕을 톡톡히 봤다.

카타르는 2일 프레젠테이션에서도 외신들로부터 극찬을 받았다.

사상 첫 월드컵 유치에 도전한 카타르는 마지막 프레젠테이션에서 최고의 시설을 약속했다. 특히 가장 단점으로 지적됐던 섭씨 40도가 넘는 폭염을 극복하기 위해 이미 예고했던 대로 모든 경기장 에어컨 가동이라는 초강수를 빼들었다.

카타르월드컵유치위원회는 "에어컨이 작동하는 경기장은 축구팬과 선수들을 뜨거운 열기로부터 보호하고 경기력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모든 경기장과 훈련장, 관람석은 27도를 유지하고 모두 태양열 발전과 100% 탄소 중립을 지킬 것"이라고 말해 지지를 이끌어냈다.

AP통신은 "카타르가 5개 후보국 중 가장 강한 인상을 남겼다"면서 특히 폭염 대처 방안에 높은 점수를 매겼다.

중동 평화를 구축한다는 취지도 집행위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기여했다.

한편, 2018년 월드컵 개최지는 러시아로 정해졌다.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를 비롯해 네덜란드-벨기에, 스페인-포르투갈을 제치며 사상 처음으로 월드컵을 개최하는 영광을 안았다.

러시아는 2014년에 소치동계올림픽을 치른다. 4년 만에 세계적인 스포츠 이벤트를 또 개최하는 영광을 맛보게 된 것이다.

러시아가 2018년 월드컵의 주경기장으로 사용할 곳은 8만 명을 수용할 수 있는 루즈니키 스카디움이다.

하지만, 러시아는 상트 페테르부르크에 있는 키로프 스타디움(6만2000명 수용 가능)을 9만 명까지 수용할 수 있도록 보수할 계획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선수와 참가국 관계자들은 물론, 출전국을 응원하기 위해 자국을 찾을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최초로 입국비자를 면제하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