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 '쥐 식빵' 조작의혹‥빵집주인 "자작극 아니다"

기사승인 2010.12.26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성수 기자] 경찰이 '쥐 식빵 사건'과 관련해 '식빵에 이물질이 들어있었다'는 글과 사진을 인터넷에 올린 김모(35) 씨를 조사했다.

  

서울 수서경찰서는 25일 김씨가 이날 오후 6시께 자진출석함에 따라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경기 평택시에서 다른 유명 제빵 브랜드 점포를 운영하고 있다. 파리바게뜨 매장에서 100m가량 떨어져 있다.

그는 경쟁 빵집이 '쥐 식빵'을 조작했다는 의혹이 대해 해명하겠다며 이날 경찰에 자진출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를 상대로 아들을 시켜 경쟁 업체의 빵을 구입한 뒤 이를 조작해 쥐가 나온 것처럼 꾸몄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력을 집중했다.

경찰은 또 김씨가 가져온 문제의 '쥐 식빵'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내 정밀 감식을 의뢰할 방침이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이 사건을 꾸몄다는 의혹을 강하게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씨는 23일 오전 인터넷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갤러리 게시판에 "어제(22일) 경기도 송탄의 파리파게뜨 매장에서 구입한 밤식빵에서 쥐 한 마리가 통째로 나왔다"는 글을 '인증샷'과 함께 올렸다.


◈다른뉴스보기☞(http://www.sultoday.co.kr)☜ ⓒ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무단전재·재배포금지)


김성수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