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화도 해병부대 '총기난사'‥사망 4명·부상 2명

기사승인 2011.07.04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생활관서 총기난사…수류탄 투척 가능성도

[서울투데이=김경중 기자] 강화도 해병대 2사단에서 총기난사 사건으로 인해 4명이 사망하는 등 6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병대 총기난사 사건과 관련해 김태은 해병대 정훈공보실장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 해병대 총기난사 사건과 관련해 김태은 해병대 정훈공보실장이 4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브리핑을 하고 있다.

4일 해병대 등 군 당국에 따르면 인천 강화군 길상면 해병대 2사단 8연대 모 중대에서 이날 오전 11시50분께 김모 상병이 총기를 난사해 부대원 4명이 숨지고, 김 상병을 포함한 2명이 부상했다.

이날 사고는 해병부대 해안 소초에서 생활관(내무반)에서 김 상병이 총기를 난사해 부사관 1명과 병사 2명 등 3명이 그자리에서 숨지고, 병사 1명은 병원으로 이송해 응급치료 중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발생 직후 군 당국은 총기를 난사한 김 상병의 신병을 확보한 뒤 치료를 위해 김 상병을 인근 병원으로 후송했다. 나머지 부상자도 병원으로 이송된 뒤 응급조치를 받았다.

현장에서 숨진 3명의 시신은 현재 사고 부대에 보존돼 있으며, 유가족의 확인을 거쳐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가 발생한 부대 인근 주민들에 따르면 당시 수 차례의 총소리 뿐 아니라 지반이 흔들릴 정도의 큰 폭발음이 들린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김 상병이 총기를 난사하고, 수류탄 등을 투척했을 가능성도 있지만 아직 사실 확인은 되지 않고 있다.

해병대는 사고 발생 이후 해당 부대 일정 반경으로 일반인들의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있으며, 김 상병을 상대로 총기를 난사하게 된 구체적인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군의 총기사고는 2005년 6월19일 경기도 연천군 육군 28사단 전방초소(GP) 내무반에서 김모 일병이 수류탄 1발을 던지고 소총을 난사해 8명이 사망하고 2명이 중상을 입은 사건이 발생했다.

또, 1996년 국군의 날인 10월1일에는 강원도 화천군 육군 모 부대 김모 상병이 중대 행정반에 총기를 난사, 동료병사 3명이 사망하고 1명이 중상을 당했다.

이에 앞서 불과 한달이 채 되기 전인 9월22일에도 육군 모 부대 김모 일병이 부대내 식당에서 수류탄을 던져 동료 병사 9명이 중경상을 입는 사건도 있었다.

1994년 10월31일에도 경기도 양주군 황적면 육군 모부대 사격장에서 문모 일병이 사격 도중 총부리를 뒤로 돌려 K2소총 난사해 중대장 김모 대위와 소대장 황모 중위 등 2명이 사망하고 7명 가량이 중경상을 당했다.

◇사망자

이승훈 하사(25), 이승렬 상병(20), 박치현 상병(21), 권승혁 이병(20)

◇부상

권 혁 이병(19)


◈다른뉴스보기☞(http://www.sultoday.co.kr)☜ ⓒ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무단전재·재배포금지)


김경중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