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총기사건' 소초장·상황부사관·공모사병 등 영장신청 예정

기사승인 2011.07.08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공모혐의 병사 '직적 살인혐 적용…구속영장 신청 예정

[서울투데이=김경중 기자] 군 당국은 지난 4일 해병대에서 발생한 총기사건과 관련해 해당 부대의 소초장과 상황부사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군 관계자는 이날 "소초장 이 모 중위와 상황부사관 한 모 하사에 대해 관리소홀 혐의로 오늘 중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 당국은 전우에게 총을 쏜 해병대 김모 상병(19)과 범행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 정모 이병(20)에 대해서도 '직접적인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해군 중앙수사단 관계자는 이날 "오늘 중으로 정 이병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면서 "현재 검찰관이 법리적 검토 작업을 거치고 있지만 살인 또는 군용물 손괴 등의 혐의로 접근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이병은 지난 6월 초순께 김 상병과 함께 "힘들다. 휴가 때(7월 말) 사고 치고 도망가자"는 내용의 대화를 했으며, 사건 당일인 4일 오전 10시45분께 자신도 평소 괴롭힘과 무시당한 것을 생각하면서 "소초원들 다 죽이고 탈영하자"고 제의했다고 군은 설명했다.

해군 관계자는 "김 상병은 지금 구속할 수 없는 입장이다. 병원에 입원해 있는 상태이다"라면서 "부모가 계시고 헌병 수사관이 보호하고 있는 상태다. 본인의 허락 아래 임의동행에 준하는 상태이다"라고 덧붙였다.


◈다른뉴스보기☞(http://www.sultoday.co.kr)☜ ⓒ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무단전재·재배포금지)


김경중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