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야생 독버섯' 번식 증가‥'식중독' 등 사고 주의

기사승인 2011.08.15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이명조 기자] 충남도농업기술원(원장 손종록)은 야생 독버섯으로 인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과 들에 자라는 버섯을 함부로 채취하거나 먹지 말 것을 당부했다.

   
▲ 15일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여름철 집중호우 등으로 인해 지면 습도가 풍부해 식용버섯을 포함한 다양한 독버섯들도 다량 발생하기 때문에 매년 중독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

15일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면서 인공재배 버섯뿐만 아니라, 자연에서 채취한 다양한 식용버섯 이용률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허나, 여름철 집중호우 등으로 인해 지면 습도가 풍부해 식용버섯을 포함한 다양한 독버섯들도 다량 발생하기 때문에 매년 중독사고가 끊이질 않고 있다. 지난해에도 마을 뒷산에서 따온 버섯을 섭취한 후 병원으로 옮겨지는 등 인명피해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독버섯은 소량만 섭취해도 생명을 잃을 수 있는 맹독성 버섯인 독우산 광대버섯, 개나리광대버섯들과 함께 복통, 설사, 구토와 같은 위장관 증상을 일으키는 준독성버섯, 신경계독소를 내포하여 환각이나 수면을 일으키는 버섯들도 있다.

또한 전문지식이 없는 일반인은 그 형태와 버섯 갓의 모양을 혼동해 독버섯을 채취할 우려가 크므로 야생버섯을 식용할 때에는 정확하게 알고 있는 버섯만 먹어야 한다.

독버섯 중독사고를 예방하는 방법은 ▲본인이 확실히 알고 있는 신선한 버섯만을 채취·식용하고, ▲민간에 전해 내려오는 버섯 구별법을 맹신하지 말며, ▲독버섯은 종류마다 독성분도 다르기 때문에 섭취 후 구토, 메스꺼움, 두통 등 증상이 나타나면 먹었던 버섯을 들고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일반적으로 알려진 독버섯과 식용버섯을 쉽게 구별하는 방법 대부분이 맞지 않고, 식용버섯과 독버섯을 구별법이 따로 없으므로, 야생 버섯 채취는 피할 것"을 당부했다.

[문의:충남농업기술원 식량자원연구과 버섯팀, ☎ 041-330-6303]

이명조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