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부산특사경, '구더기 젓갈' 등 원산지 허위표시 7곳 적발

기사승인 2011.11.24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김성수 기자]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이하 특사경)은 지난달 초부터 최근까지 불량 젓갈류 제조.가공 및 고춧가루 원산지 허위표시 의심 업체 등 43곳을 대상으로 김장철 성수식품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했다.

24일 특사경에 따르면 이번 단속 결과 비위생적인 젓갈 제조.판매하거나 무신고 영업을 한 3개 업체를 식품위생법 혐의로 적발, 입건했다.

특사경은 또 중국산과 혼합한 고춧가루를 '100% 국내산'으로 원산지를 속여 판매한 업체 4곳을 농산물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을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특사경에 따르면 사하구 소재 A업체는 지난 7월께 전어젓갈 6t을 위생상태가 불량한 건물 외부 바닥에 보관하다 주변 야생 고양이에 의해 젓갈 비닐포장이 찢겨 빗물이 유입되고 파리 등 해충이 젓갈에 알을 낳아 구더기와 유충 등이 기생하고 있는데도 이를 사용해 양념전어와 양념고추 등으로 제조 판매한 혐의다.

적발 당시 젓갈을 담은 녹슨 드럼통에서 흘러내린 진액 등으로 악취가 심하게 풍겼고, 단속을 하는 과정에서 파리, 날파리 등이 순식간에 모여들어 단속 수사관들을 경악케 했다고 특사경은 전했다.

이 업체는 이 같은 불량 젓갈재료 중에서 구더기와 유충 등의 이물질이 발생한 일부분만 걸러내고 양념전어 등을 제조해 재래시장 등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사경은 이 업체에서 가공 및 판매를 위해 보관 중이던 구더기 등이 발생한 불량 전어젓갈 1t을 현지에서 바로 압류조치 했다.

또, 부산진구 소재 B와 C업체 등 2곳은 관할기관에 영업신고도 없이 중국산과 베트남산 염장새우(새우젓)를 수입해 1.6㎏, 4.5㎏ 플라스틱 용기에 각각 담는 소분작업을 하면서 위생시설을 전혀 갖추지 않고 불결한 땅바닥에서 작업을 한 뒤 원산지, 유통기한, 중량 등을 전혀 표시하지 않은 채 재래시장 등에 총 4t 가량을 판매해 온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동래구, 수영구, 부산진구, 연제구 등에 소재한 고춧가루 제조.가공업체 4곳도 함께 적발됐다.

이 업체들은 올해 국내산 고추의 작황 부진으로 고추 가격이 상승하자 국내산 고춧가루에 저가의 중국산 고춧가루를 혼합해 '국내산 100%'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해 판매해 온 혐의다.

부산시 특사경은 "본격적인 김장철인 다음달까지 젓갈류, 고춧가루 등 김장과 관련한 식품 제조.가공업체의 위생관리실태 및 원산지 허위표시 행위 등에 대한 지속적이고 강력한 단속을 벌여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수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