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강남역서 택시승차거부 방지 '택시승차지원단' 운영"

기사승인 2011.12.07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서울투데이=김성수 기자] 서울시가 택시 승차거부가 극심한 지역으로 알려진 강남역 일대에서 12월 한달 간 평일 밤 택시를 잡아주는 특별한 서비스를 실시한다.

서울시는 서울개인택시조합, 브랜드콜사와 합동으로 오는 30일까지 강남역에서 귀가하는 시민들의 택시승차를 돕는 '택시승차지원단'을 구성해 평일 22시부터 다음 날 새벽 1시까지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택시승차지원단' 운영은 연말 심야시간대에 선호하는 승객만 골라 태워 시민들에게 큰 불편을 주는 택시 승차거부 행위를 해소하기 위해 마련했다.

서울시에서는 '택시승차지원단'을 운영총괄하고, 브랜드콜사와 참여차량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개인택시조합은 시간제승차대 조명에어간판, 조끼, 배너, TRS(무전기), 신호봉, 홍보물 등의 물품을 제공하고, 참여 택시기사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브랜드콜사는 상담원들을 통해 참여 택시 파악하고, 강제로 우선 배차해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실시간 통신 협조를 책임진다.

'택시승차지원단'은 시민이 승차 장소(강남역 북단 지오다노 앞)로 오면 대기소에서 기다리던 택시를 불러 1:1 매치시켜주는 시스템으로서 승객이 승차거부를 당하지 않고 즉시 탑승해 원하는 곳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서비스다.

지원단은 총 9명으로 구성되며, 택시승차지원장소에 5명, 차량대기장소에 4명이 배치된다.

매일 4시간씩 일하게 되는 근무자들은 서울시 공무원 3명, 서울개인택시조합원 6명이며, 한 달간 총 162명이 활동하게 된다.

택시 승차를 원하는 승객들은 강남역 지오다노 앞에서 노란색 조끼를 착용한 안내원을 찾아 택시 승차 의향을 말하고, 대기장소에서 배차된 택시가 도착하면 원하는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다.

택시 승차 장소에는 3m 높이의 시간제 택시승차대와 택시대기장소 배너들이 곳곳에 세워져 있어 먼 곳에서도 쉽게 위치를 파악할 수 있다.

이때, '택시승차지원단'에 참여하는 택시는 강남역 북단 이면도로 롯데캐슬과 서초초등학교 정문 앞에 위치한 택시대기소에 우선 대기하고, 승차지원단의 안내에 따라 강남역 지오다노 앞으로 이동해 승객을 운송한다.

참여한 개인택시에게는 시계 외 운행 시 서울시에서 2천원, 서울개인택시조합에서 추가 2천원의 인센티브가 지원된다.

서울시는 '택시승차지원단'을 우선 올해 연말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며, 시민들이 연말 심야에 택시 승차거부로 불편을 겪지 않도록 많은 개인택시운전자가 참여 유도를 위해 홍보 중에 있다.

이와 함께 시는 강남역을 비롯한 시내 주요지역 버스정류장 횡단보도 주변에서 귀로영업을 하려는 경기·인천택시 또는 일부 서울택시가 '빈차 표시등'을 켠 상태로 주정차를 해 두고 상습적으로 승객을 골라 태우는 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할 계획이다.

또, 시는 우선 강남역을 시작으로 승차거부가 수시로 일어나는 시내 주요지역 버스정류장과 횡단보도 주변의 노면표시를 황색점선에서 '황색실선'으로 변경해 택시를 세워둘 경우 시간에 상관없이 주정차 위반으로 간주하고 강력히 단속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그동안 경기·인천택시는 서울에 등록된 택시와 달리 승차거부행위에 대해 처벌 등 법적인 제재를 가할 수 없어 승차거부 근절이 어려웠으나 서울지방경찰청과 협의해 노면표시를 변경함으로써 불법 주정차 상태에서 승객을 골라 태우거나 귀로영업행위를 원천적으로 차단할 계획이다.

장정우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각종 모임이 많은 연말, 시민들이 택시를 타기 위해 추운 밤거리에서 오랫동안 기다리는 일이 없도록 하고자 '택시승차지원단'을 운영하기로 했으며, 이와 함께 택시 승차거부도 강력히 단속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귀가하는 시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적극 도울 것이다"고 말했다.


◈다른뉴스보기☞(http://www.sultoday.co.kr)☜ ⓒ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무단전재·재배포금지)


김성수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