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겨울철 관절 건강 규칙‥"추울수록 관절 건강 떨어져"

기사승인 2012.02.10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날씨가 추워지거나 비가 오게 되면 전 날, 관절염을 앓던 환자들은 내일의 날씨를 예측하고는 한다. 그들은 관절의 통증이 기존보다 더 심해지기 때문에 이와 같이 날씨를 예측할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실제로 특히 날씨가 추울 경우에는 관절 건강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한 전문병원의 조사, 집계에 의하면 저온 현상이 나타난 최근과 평년 기온을 보였던 날들을 비교했을 때 저온현상이 나타난 날은 초진 환자가 무려 36%나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고 한다.

척추·관절전문 인천21세기병원은 "날씨가 추워지면 혈관이 수축하면서 혈액순환 역시 원활하지 못한 경우가 많다"며 "이로 인해 관절 부위로 공급되는 혈액량도 줄어들면서 근육이나 인대가 수축하게 되며 통증이 심해지는 것이다"고 전한다.

◆ 겨울철 관절 건강관리 어떻게 해야 하나

그렇다면 겨울철 관절건강을 지키면서 통증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는 방법은 없는 것일까.

우선 평소 꾸준히 운동을 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날씨가 추우지면 집 안에서 웅크리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근육과 뼈를 약하게 만들어 작은 통증에도 큰 질병을 일으킬 수 있다.

운동을 할 경우에는 뼈에 적당한 힘이 가해지면서 골밀도를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경직된 관절과 근육을 부드럽게 하기 때문에 하루 30~40분 정도의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운동은 중요하다.

단, 운동을 할 때에는 반드시 준비 운동 후에 운동을 하는 것이 좋겠다. 갑자기 운동을 할 경우에는 관절이나 인대가 갑자기 움직이면서 충격이 가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무릎, 팔꿈치 등의 관절 통증이 느껴지는 부위를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핫팩 등을 이용한 온찜질을 이용해보는 것이다. 통증 부위를 따뜻하게 해주면 그 부분의 혈액순환이 원활해지면서 근육 역시 완화된다.

척추·관절전문 인천21세기병원은 "특히 온욕을 하는 것은 관절 건강 악화로 인한 통증을 개선해주는 것은 물론 관절에 쌓인 피로도 풀어줄 수 있다"며 "그러나 온도를 적절히 조절하여 화상을 입지 않도록 주의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날씨가 연일 영하권에 머물면서 추운 날씨로 인한 관절 악화 및 그 통증으로 인해 불편함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이에 겨울철에도 관절건강을 지킬 수 있는 노력을 꾸준히 하는 것은 물론 통증이 심한 경우에는 보다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 전문의를 찾아 전문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겠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