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空軍전역자, 중소·중견기업으로 재취업 쉬워진다"

기사승인 2012.10.04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전경련-공군, '공군전역자 재취업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article_right_top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앞으로 공군에서 복무중인 장교나 부사관 등 중견간부들이 전역이후(이하 공군전역자) 대기업이나 중소·중견기업으로 재취업하는 길이 더욱 쉬워질 전망이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와 공군은 4일 공군본부 회의실에서 정병철 전경련 상근부회장, 성일환 공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군전역자 재취업 지원을 위한 전경련-공군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체결에 따라 공군은 10년이상 장교나 부사관으로 재직한 경험이 있는 연간 800명에 이르는 전역자의 인적정보자료를 전경련에 제공하게 되며, 전경련은 이들에게 취업상담과 현장실습 등 재취업교육을 시행하고, 본인의 적성과 경륜을 살릴 수 있는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으로 취업을 알선하게 된다.

이날 협약식에서 성일환 공군참모총장은 "공군전역자중에는 정비나 정보통신, 보급 등 전문성은 물론, 리더십과 기획능력 등을 갖춘 우수인력이 많다"며, "앞으로 전경련과의 업무협약 체결로 이들이 공군에서 닦은 기량을 산업현장에서 발휘할 수 있는 길이 많이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병철 전경련 부회장은 "공군에서 전역한 중견간부들의 전문기량과 경륜을 사회가 잘 활용하지 못한다면 국가적으로 큰 손실이다”고 전제하고, “국가안보에 헌신해온 우수한 공군전역자들이 다시 국가경제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우량 중소·중견기업으로의 재취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공군본부가 최근 장교, 부사관 등 중견간부들의 전역인원이 늘어나자(최근 3년간 2,400명 수준), 이들이 산업체로 재취업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해 많은 중견인력 재취업실적을 갖고 있는 전경련 중견전문인력종합고용지원센터(www.fki-rejob.or.kr, 이하  전경련 중견센터)에 업무협약 체결을 요청해 이루어진 것이다.

전경련 중견센터는 작년 3월 발족이후 금년 9월말까지 중견인력 1,437명을 재취업시켰으며, 구인기업은 1,460개사, 구직회원은 4,307명이 등록돼 있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ㆍ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경재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