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가피 열매서 새로운 '염증치료' 물질 찾았다"

기사승인 2012.11.08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진청, 기능성 물질 '아칸토세실리제닌 I'의 항염증 효과 밝혀내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박현출)은 '오가피 열매(오가자)'에서 분리한 '아칸토세실리제닌 I(Acanthosessiligenin I)'이 항염증에 탁월한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고 8일 밝혔다.

   
▲ 오가피 열매(오가자).

예로부터 한방에서 오가피는 간과 신장의 기운을 보해 힘줄과 뼈를 튼튼하게 하므로 사지마비, 허리와 무릎의 연약증상, 골절상, 타박상, 부종 등에 쓰인다고 전해져 왔다.

또한, 줄기나 뿌리껍질을 차로 만들어 오랫동안 먹으면 면역기능이 활성화돼 항노화 작용과 피로회복에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평생 한두 가지 염증 질환을 앓아보지 않은 사람이 없을 정도로 염증은 우리 건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비염, 기관지염, 간염, 관절염 등 다양한 질환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날 농진청에 따르면 2009년부터 2012년까지 3년동안 약용자원 추출물 중 항염증에 유망한 '오가피 열매'를 선발해 항염증질환 소재를 발굴해 오던 중 새로운 화합물인 '아칸토세실리제닌 I(Acanthosessiligenin I)'을 분리하고 구조를 밝히는데 성공했고 항염증 효과가 탁월함을 입증하게 됐다.

'오가자'의 식품 및 의약품 소재로서의 활용도 증진을 위해 연구한 결과 유효성분을 밝혀냈고, 그중에서 새로운 화합물 1종을 찾았다.

새로운 화합물인 아칸토세실리제닌 I이 염증을 일으키는 물질 중 하나인 일산화질소(NO)의 염증생성 억제 작용이 탁월하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결과는 의미가 크며, 앞으로 오가피 효능연구 촉진과 부가가치 향상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화합물 아칸토세실리제닌 I을 포함한 항염증 효과에 대해서는 국내 특허출원을 해 기반기술에 대한 지식재산권을 확보한 상태이며, 국제특허(PCT) 출원도 준비하고 있다.

새로운 화합물 아칸토세실리제닌 I은 국제적으로 천연물 생약의 저명 학회지인 Journal of Natural Products (J. Nat. Prod., 75, 1138-1144, 2012)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결과를 통해 오가피 열매의 기능성 성분도 구명되고, 식품 원료로서 더 많이 활용될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며, 앞으로 이는 염증성 질환 예방 및 치료용 약학적 조성물을 제조하는데 이용될 수 있을 것이다.

농진청 김승유 인삼특작이용팀장은 "항염증 효과가 탁월한 아칸토세실리제닌 I을 비롯한 오가자에 함유된 기능성 성분에 대한 연구를 집중적으로 진행해 의약품 및 기능성 식품 소재로 개발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오가피 재배농가 소득향상을 위해 애쓰겠다"고 밝혔다.

또한 "오가피 열매는 식약청의 식품공전에 등재돼 있고 독성이 없는 안전하고 단맛이 나는 열매이기 때문에 가정에서는 차로 마셔도 좋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