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박근혜 후보 "순환출자 의결권 제한 바람직하지 않다"

기사승인 2012.11.08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경제5단체장' 만남서 재계에 선물…김종인 위원장과 갈등 예고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새누리당 박근혜 대선 후보가 8일 경제5단체장과 만난 자리에서 "(대기업 계열사에 대한) 의결권을 제한하거나 순환출자 고리를 끊기 위해서 대규모의 비용을 지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손경식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한덕수 한국무역협회 회장, 이희범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송재희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 등 '경제5단체장'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근혜 후보 캠프 조윤선 대변인은 박 후보와 경제단체장 회동 비공개부분 브리핑에 따르면 박 후보는 "기존 순환출자는 기업 자율에 맡기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순환출자 구조 고리를 끊기 위해서는 대규모 비용이 들어가는데 이 비용을 투자로 전환시키는 정책이 더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박 후보의 이러한 발언은 '경제민주화'에 대한 재계의 우려를 불식하고자 하려는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박 후보의 입장은 자신이 강조해온 '경제민주화' 의지를 퇴색시킨 것으로 해석돼 김종인 위원장과의 갈등이 우려된다.

복지와 관련해 박 후보는 "재정건전성을 훼손하면서까지 복지를 늘리는 것은 찬성하지 않는다"며 "소득을 보전하는 복지가 아니라 일할 의욕과 능력이 있는 사람들이 생산 현장에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박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김종인 위원장과는 불협화음을 낸 것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주말 기존 순환출자에 대한 의결권 제한, 신규 순환출자 금지 등을 주내용으로 하는 재벌개혁방안을 박 후보에게 보고한 상황이다.

그러나 이날 박 후보는 김 위원장의 공약초안에 대해 반대입장을 보임에 따라 김 위원장의 향후 거취가 불투명해질 수 있어 주목된다.

김 위원장은 전날 '경제민주화'와 관련해 박 후보의 인식이 자신과 큰 차이가 있다는 말이 전해지자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다. (박 후보가) 조금만 달리 보면 될텐데"라며 불편한 심경을 나타낸 바 있다.

김 위원장은 대기업 순환출자에 대한 의결권 제한 외에 계열사편입심사제, 지분조정명령제, 재벌 총수에 대한 국민참여재판제 등 다른 규제안들도 제안해 놓은 상태이나 이 또한 박 후보가 수용할 가능성이 크지 않은 것도 박 후보와 김 위원장간의 갈등의 골을 깊게 할 수 있어 주목된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