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법원, 조현오 前 경찰청장 '보석 허가'‥서울구치소서 귀가

기사승인 2013.02.28  00:00: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한명준 기자] 조현오(58) 전 경찰청장이 구속 8일만인 28일 석방됐다.

   
▲ 조현오(57) 전 경찰청장이 28일 오후 법원의 보석 허가로 경기도 의왕 서울구치소에서 풀려나 미리 대기하던 승용차로 이동하고 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사자(死者)명예훼손' 혐의로 지난 20일 법정구속됐던 조 전 경찰청장이 이날 오후 7시20분께 법원으로부터 보석이 허가돼 경기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나와 귀가했다.

조 전 청장은 수행원으로 보이는 남성 2명, 여성 1명과 함께 검정색 그랜져 승용차(24더82XX)에 탄 채로 구치소를 떠났다.

검정색 양복에 분홍색 넥타이 차림의 조 전 청장은 차량 뒷 좌석에 앉아 있었으며, 굳은 표정이었다.

조 전 청장은 2시간 전부터 구치소 정문 앞을 지키던 취재진 20여 명을 따돌리고 구치소 옆 주차장을 우회해 돌아나갔다.

조 전 청장을 뒤따르던 취재진들이 차량을 막아선 채 심경을 물었지만,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12단독 장성관 판사는 이날 보증금 7000만원(보증보험 형태 5000만원, 현금 2000만원)을 납입하고 주거지를 자택으로 제한하는 조건으로 보석을 허가했다.

조 전 청장은 서울지방경찰청장으로 재직하던 2010년 3월 일선 기동대장들을 대상으로 한 강연에서 "2009년 노 대통령이 사망하기 전날 10만원권 수표가 입금된 거액의 차명계좌가 발견됐다"는 내용 등의 발언을 한 혐의로 1심 재판에서 징역 10월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