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당 이동섭, 노원병 보선 '출마포기'‥안철수 지지선언

기사승인 2013.04.01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민주통합당이 오는 4·24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노원병 지역구에 무공천 방침를 발표한 가운데 이에 강력히 반발하며 선거운동을 하던 이동섭 지역위원장이 탈당 후 무소속출마 계획을 밝혔으나 1일 돌연 출마포기로 결정하고 안철수 후보를 돕겠다고 선언했다.

   
▲ 이동섭 민주통합당 서울 노원병 지역위원장.(자료사진)

이 위원장은 이날 노원구 상계동 지역위원회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민주당 예비후보로서 노원병 지역 보궐선거 불출마를 선언한다. 당원으로서 민주당의 고뇌에 찬 결정에 승복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거대여당의 독주를 막아 견제해야 한다"며 "민주평화개혁 세력의 분열로 인해 어부지리로 여당후보가 당선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불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와 우리 민주당은 적대관계가 아닌 동지관계다. 저는 지금 이 시간부터 새 정치를 선언한 안철수 후보를 지지하겠다"며 안 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이 위원장은 또 "저 이동섭을 바보로 불러도 좋다"며 아쉬움을 털어놓은 뒤 "저의 결단으로 우리 민주평화개혁 세력이 노원에서부터 하나 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그간 중앙당의 노원병 보궐선거 무공천 방침에 거센 반발을 보여오며 탈당 후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취해왔다.

그러나 그는 갑자기 태도를 바꾸며 1주일 만에 출마의사를 철회했다. 그간 민주당 노원병 지역위원회 소속 당원들 역시 이 위원장의 무소속 출마 여부를 놓고 논쟁을 벌여왔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