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간부, 슈퍼마켓서 '도둑질'…출동한 경찰 "이런 황당한"

기사승인 2013.04.10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9천원짜리 두유 한 박스 훔쳐…"술 취해 기억 안난다"

[서울투데이=한명준 기자] 경북 구미에서 현직 경찰 간부가 술에 취해 절도 행각을 저지른 황당한 사건이 발생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충격'을 주고있다.

   
▲ 지난달 16일 경북 구미시 형곡동의 한 슈퍼마켓에서 9천원 상당의 두유 한 상자를 구미경찰서 파출소에 근무하는 50대 간부 K씨가 값을 치르지 않고 갖고 나간 것으로 밝혔다.(자료사진)

사건의 내막은 지난달 16일 경북 구미경찰서에 한 건의 도난 사건 신고가 들어왔다.

신고 내용은 "이날 오후 9시께 구미시 형곡동의 한 슈퍼마켓에서 한 손님이 다녀간 이후 9천원 상당의 두유 한 상자가 사라졌다"는 내용이었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슈퍼마켓에 있는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결과 깜짝 놀랐다.

물건을 훔친 사람이 구미경찰서 파출소에 근무하는 50대 간부 K씨였기 때문이다.

범행 당일 비번이었던 K씨는 술을 마신 뒤 슈퍼마켓에 들렀다가 값을 치르지 않고 두유 한 상자를 들고 나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K씨는 "술에 취해 정확한 경위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밝혔다.

그러나 CCTV에 K씨 범행이 고스란히 찍힌 만큼 경찰은 절도 혐의로 불구속 기소하고 정직 2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구미경찰서 한 관계자는 "경찰 입장에서 참으로 곤혹스러운 일"이라며 "신분이 경찰이어서 금액이 적더라도 입건할 수 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한명준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