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美보스턴마라톤 결승선 '폭탄테러'‥3명 사망ㆍ사상자 늘어날 듯

기사승인 2013.04.16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두차례 폭발 뒤 폭발장치 2개 추가 발견…현장은 아수라장 '사상자 늘어날 듯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미국 보스턴 마라톤대회 결승선 근처에서 15일(현지시간) 2차례 폭발이 발생해 최소 3명이 사망하고 130명 이상이 부상, 미국이 또다시 테러 공포에 휩싸였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 등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고 이중 중상자가 많아 전체 사상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경찰 등 당국은 정확한 사건 원인을 현재까지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미국 연방수사국(FBI)은 이번 사건을 테러로 간주하고 있다.

◇ 두 차례 폭발 잇따라 발생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오후 2시50분께 발생했고 두 차례의 폭발은 20초 정도의 간격을 두고 일어났다.

폭발에 따른 사망자는 최소 3명이고 부상자는 130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은 부상자가 138명에 달하고 사망자에는 8세 소년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다.

부상자 중 중태인 사람도 십여명에 달해 사망자와 부상자 수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부상자들은 대회에 지친 선수들을 위해 마련돼 있던 의료 텐트나 인근의 매사추세츠 제너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마라톤대회 현장뿐만 아니라 보스턴의 존 F. 케네디(JFK) 도서관에서도 폭발이 있었다.

하지만 보스턴 경찰은 도서관의 폭발은 마라톤대회 폭발 사건과 무관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했다.

◇ FBI, 테러로 간주…오바마 "범인 반드시 잡겠다"

조사중 사건이라는 이유로 익명을 요구한 미국 수사 당국 관계자는 정확한 사건 원인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AP통신에 밝혔다.

하지만 두 차례 폭발이 일어난 미국 보스턴 마라톤 현장 부근에서 폭발장치 2개가 추가로 발견된 점 등으로 테러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미국의 한 고위 정보관리는 "이번 폭발이 '공격(attack)'으로 보인다"면서도 "동기가 무엇이고 누구 소행인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CNN은 FBI가 이번 사건을 테러로 간주하고 있다고 전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이번 폭발 사고와 관련해 "용의자와 범행 동기 등을 아직 밝혀내지 못했지만 반드시 범인을 잡겠다"고 강조했다.

미국 해군은 폭탄제거반을 보스턴 사건 현장에 긴급 파견했다.

경찰은 테러 현장 부근에 있던 한 사우디 국적자를 연행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CBS 방송이 보도했다.

방송은 당국자들을 인용, 폭발이 일어났을 때 이 남성이 의심스럽게 행동하는 모습이 한 목격자에게 발견됐다고 전했다.

◇ 피투성이 부상자들과 절규로 아수라장

폭발로 마라톤 대회장 인근은 피를 흘리는 부상자와 현장에서 빠져나가려는 관중,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과 경찰 등으로 큰 혼란을 빚었다.

대회 참가자인 프랭크 드라이터는 "많은 사람이 쓰러졌다"고 전했다. 그는 다치지 않았다.

다른 대회 참가자인 로라 맥린은 "두 차례의 폭발음을 들었다"면서 "피를 흘리는 사람들이 많다"고 사건 현장의 모습을 전했다.

현지 지역 TV에는 폭발 잔해물이 흩어져 있는 거리의 혼란스런 모습이 방송됐다.

울고 있는 사람들과 다친 팔다리도 눈에 띄었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폭발이 일어난 이후 비상 계획에 따라 결승선을 통과하지 못한 대회 참가 선수들은 대회 코스가 아닌 다른 장소나 가족들을 만나기로 한 장소 등으로 인도됐다.

◇ 보스턴·뉴욕 등 미국 주요 도시 경계 강화

보스턴은 폭발 이후 사건 현장과 프루덴셜타워, 레녹스 호텔 등 인근 건물에 대피령을 내렸고 추가 폭발에 대비해 지하철 운행 중단 등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미국 사법 당국은 잠재적인 원격 기폭을 막으려고 보스턴 지역의 휴대전화 서비스를 중단했고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보스턴 폭발사고 인근 지역에 비행금지구역(no-fly zone)을 설정했다.

미국 뉴욕 경찰은 보스턴의 폭발사고 발생 직후 시내 주요 건물에 대한 보안을 대폭 강화했다.

미국 비밀경호국(SS)은 워싱턴DC 도심에 있는 백악관 인근 펜실베이니아 거리를 통제하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으며, 경호원들이 곳곳에서 경비 태세를 강화하는 모습이 눈에 띄었다.

샌프란시스코 경찰도 경계수위를 높였다.

◇ 뉴타운 총기난사 희생자 추모 마라톤에서 참사

보스턴 마라톤대회는 미국 독립전쟁 때의 애국적 투쟁을 기념해 열리는 행사 중 하나로 세계 4대 마라톤대회에 포함된다.

올해로 117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는 지난해 12월 코네티컷주 뉴타운에서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의 희생자 26명을 추모하는 의미로 마라톤 코스 중 26마일에 특별한 표시물을 세웠다.

올해 대회에는 96개국에서 2만3천∼2만7천명의 선수가 참가했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www.sul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유상철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