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수도권 M버스 12월부터 25개 노선 운행

기사승인 2013.04.18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확정된 21개 외 4개 노선 사업자 선정 재공고

article_right_top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서승환)는 수도권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광역급행버스(M-Bus)를 기존 확정된 21개 노선에서 4개 노선을 재공고 해 총 25개 노선으로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광역급행버스(Metropolitan Bus)'는 기·종점으로부터 5Km 이내에 위치한 4개 이내의 정류소에만 정차하고 중간정차 없이 운행하는 논스톱(non-stop) 개념의 급행 시내버스(관할관청이 인정하는 경우 7.5Km 이내 6개소에 정차 가능) 이다.

이번에 추가로 재공고 대상인 4개 노선은 지난 2월4일 7개 노선을 공고했으나, 그 당시 미응찰 된 노선이 주대상 이다.

4개 노선중 3개 노선은 미응찰 됐으나, 파주(운정)-양재역 노선은 응찰자가 종점을 강남역으로 임의로 변경함에 따라 평가에서 제외한 후 금회 재공고 했다.

광역급행버스 사업자는 공개모집(4월19일자 관보, 국토부 홈페이지 게재)을 통해 민간 평가단이 사업수행능력, 버스 운영의 안정성, 서비스 개선 능력 등을 평가해 경쟁력 있는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사업자 모집 신청접수는 오는 5월6일~15일까지이고 신청자격, 신청방법 및 사업제안안내서 등 자세한 사항은 국토교통부 홈페이지(http://www.molit.go.kr)를 참조하면 된다.

국토교통부는 사업자 선정을 6월까지 완료하고 운송준비 기간을 거쳐 12월 이후에 확대 운행될 전망이다.

한편, 광역급행버스는 중간 정차횟수를 최소화 해 운행시간을 10~20분 가량 단축시켰고 고급차량 사용 및 입석운행 금지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해 이용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광역급행버스 이용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2012년 6월)한 결과 응답자의 73.2%가 서비스에 만족을 표시했고, 12%가 자가용에서 광역급행버스로 전환했다고 응답했다.

18개 노선의 1일 평균 이용객이 59,000여명으로 자가용 7,000여대의 운행 감축을 유도한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광역급행버스의 확대운행으로 수도권 주민들의 출퇴근이 더욱 편리해져 자가용 이용이 감소되는 등 대중교통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