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정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긴급운전자금 3천억' 신속 지원

기사승인 2013.05.02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정부는 2일 개성공단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입주기업들에 3000억원의 긴급 운전자금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 개성공단 전경.(자료사진)

정부합동대책반(반장 김동연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오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이같은 내용의 1차 지원 대책을 발표했다.

정부합동대책반은 우선 1단계로 입주기업들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을 위해 현 단계에서 정부가 최대한 마련할 수 있는 총 3000억원 규모의 운전자금을 신속히 지원키로 했다.

구체적인 내역은 남북협력기금 특별대출(630억원·금리 2%), 중소기업창업 및 진흥기금(1000억원·금리 2%), 정책금융공사 온렌딩(1000억원), 신기보 특례보증(369억원) 등이다.

정부는 이와 별도로 3000억원 규모의 남북협력기금 경협보험 자금 지원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추경예산안에 포함된 중소기업진흥기금을 통한 정책자금이 국회 심의를 마치는 대로 신속히 지원하는 내용을 포함한 제2단계 지원대책도 마련 중이다.

정부는 입주기업 피해조사가 진행되는 대로 2단계 이후의 맞춤형 지원대책도 계속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