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포그냉방'으로 여름철 파프리카 생산 가능

기사승인 2013.06.26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진청, 과실 수량 증대…농가소득 향상에 기여

[서울투데이=이명조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여름철 파프리카 수경재배 시 '포그냉방' 시스템을 사용하면 과실 수량이 증대해 농가소득 향상에 기여할 수 있다고 26일 밝혔다.

  

파프리카는 1996년부터 재배되기 시작해 과채류 중 수출을 가장 많이 하는 작물이며 최근에는 국내 소비도 점점 늘고 있다.

그러나 파프리카는 겨울철에 집중 생산되고 출하돼 국내가격과 수출가격이 낮기 때문에 국내시장의 안정화와 생산량을 분산해 수출경쟁력을 높여야 한다.

현재 여름철 고온기에는 파프리카가 고랭지, 준고랭지 등에서 일부 생산되고 있으나 국내 수요와 수출 물량을 확보하기에는 미흡한 실정이어서 연중 안정생산 체계 확립을 위해 여름철 고온기의 재배법 개발이 절실히 필요하다.

농진청 시설원예시험장에서는 여름철에 코이어배지 수경재배 시 포그냉방 시스템 설치에 의한 환경조절로 파프리카를 안정 생산하는 방법을 개발했다.

포그냉방은 미세한 물입자(포그)를 실내에서 안개처럼 분무해 이 물입자들이 증발할 때 주위 공기의 열을 흡수해 온도를 낮추는 증발냉각원리를 적용한 것이다.

이 포그장치를 파프리카 시설 내 설치하고 주간에 포그개시점 온도를 최고 30℃, 실내습도를 80%로 설정해 관리한다. 즉, 최고온도 30℃ 이상이 되면 가동되고 공중습도가 80% 이하면 가동돼 온도와 습도를 동시에 조절 가능하다.

포그시스템은 스텐인리스 노즐(직경 3mm)을 온실측면에 양방향으로 설치해 고압분무기와 연결한다. 온도센서는 통풍이 잘되는 온실의 중간지점에 지표면에서부터 1m 높이에 설치하고 고정한다. 그리고 직사광선의 차단과 부유 또는 낙하하는 포그입자가 직접 닿지 않도록 가리개를 설치한다.

이 포그냉방 시스템을 적용하면 시설 내 온도가 2∼3℃ 낮아져 최고온도가 35℃ 이하로, 실내습도는 80% 내외로 유지할 수 있다.

그 결과 파프리카 과실이 많이 달리고 기형과 발생도 적어 고품질 과실 생산이 가능하다. 또한 10a당 수량이 25% 증가해 소득도 20% 이상 증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 시설원예시험장 이한철 연구관은 "파프리카의 수경재배가 여름철 단경기에 고랭지나 준고랭지에 국한되던 것이 포그냉방 시스템 적용으로 평지에서도 재배 가능하게 됨에 따라 겨울철 집중 출하를 줄일 수 있고 국내 가격의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www.sul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명조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