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윤진숙 장관 재산신고액 1억6천만원‥국무위원 최하위

기사승인 2013.07.12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박근혜 정부' 초대 국무위원의 1인당 평균 재산액, 17억4천81만원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윤진숙(사진) 해양수산부 장관의 재산신고액이 1억6천526만원으로 국무위원 중 최하위를 차지했다.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16억4천385만원을 신고해 국무위원 평균 수준에 속했다.

장관급인 이경재 방송통신위원장은 17억7천177만원, 노대래 공정거래위원장은 14억6천827만원을 각각 신고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12일 박근혜 정부 초대 국무위원 중 마지막으로 임명된 두 장관을 포함해 고위공직자 39명의 재산을 공개했다.

윤 장관은 908만원짜리 2006년식 쏘나타, 본인 이름의 예금·보험 1억5천618만원을 신고했다. 이는 기존 국무위원 중 최하위였던 류길재 통일부장관의 1억7천536만원보다 더 적다.

최 장관은 경기도 평택시 소재 본인 명의 논밭,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 재건축 중인 신반포 아파트를 비롯해 16억4천385만원의 재산을 올렸다. 최 장관의 장남은 뉴욕에 월세 1천765달러짜리 건물에 살고 있다.

두 장관의 재산공개가 마무리됨에 따라 정홍원 국무총리를 필두로 박근혜 정부 초대 국무위원의 1인당 평균 재산액은 17억4천81만원으로 최종 집계됐다.

이경재 방송통신위원장은 서초구 반포2동 반포3차 한신아파트 등 17억7천177만원의 재산을, 노대래 공정거래위원장은 용산구 이촌동 타워맨션 아파트 등 14억6천827만원의 재산을 각각 신고했다.

노 위원장은 자녀에게 예금을 증여하면서 증여세 4천800만원을 납부했다.

국가정보원 차관급 이상의 재산도 공개됐다.

이헌수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은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이매동 5억원 상당의 아파트 1채 등 6억4천607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한기범 국정원 해외담당 제1차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송파구 문정동과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아파트 각 1채씩 등 17억38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김규석 국정원 대북 담당 3차장은 본인 명의의 서울 강동구 둔촌동 아파트 1채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아파트 1채의 전세권 등 21억6천65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그는 영인프런티어 2천876주, 주성엔지니어링 3천842주 등 상장주식 2천975만원 상당을 보유하고 있다.

'윤창중 사태'로 94일만에 물러난 이남기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비서관은 38억7천16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번 재산공개 대상자 중에는 이명박 정부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을 지낸 이경숙 한국장학재단 전 이사장이 65억6천576만원을 신고해 재산이 가장 많았고 임창호 경상남도 함양군수가 51억5천235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