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용인 곰사육장 또 탈출사고…작년엔 사람 물어

기사승인 2013.08.04  00:00:00

공유
default_news_ad1

- 잇단 맹수탈출에 인근주민 불안…안전대책 요구

[서울투데이=한명준 기자] 반달가슴곰 탈출사고가 지난 3일 경기도 용인시 곰 사육농장에서 또 일어난 가운데 이곳은 과거 3차례나 같은 탈출사고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 경기도 용인의 곰 사육장에서 우리를 탈출한 반달가슴곰 2마리가 지난해 7월14일과 15일 각각 한 마리씩 모두 사살됐다.(사진 = KBS 뉴스 방송 캡쳐)

용인시 처인구 김모(65)씨의 곰사육농장에서 이날 오후 10시20분께 탈출한 1년생 반달곰(40㎏)이 인근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마취총을 쏴 탈출한 곰을 포획한 뒤 농장에 넘겨줬다.

이같은 잇단 맹수탈출 사고에 인근 주민들은 당국에 안전대책을 요구하며 불안에 떨고 있다.

지난해 7월에는 이 농장에서 반달곰 2마리가 탈출했다가 이틀만에 모두 사살됐다.

당시 김씨는 경찰에서 "발정기를 맞아 암컷 3마리와 수컷 1마리를 같은 사육장에 합사시켰는데 서로 쇠창살을 밀치는 과정에서 문고리에 묶어놓은 철사가 풀린 것 같다"고 진술했다.

탈출한 반달곰들은 6년생 암컷(70㎏)으로 발정기를 맞아 예민한 상태였다.

이에 앞선 같은해 4월에는 이 농장에서 탈출한 2년생 반달곰(40㎏)이 한 등산객의 다리를 물어 상처를 입힌 뒤 달아났다.

이 곰은 우리를 옮기는 과정에서 탈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2006년에는 반달곰 2마리가 탈출해 1마리는 사살되고 1마리는 포획되기도 했다.

잇단 맹수탈출 사고에 주민들은 불안하기만 하다. 특히 이번에는 아파트에까지 곰이 나타나자 주민들은 당국에 안전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정모(47·용인시 이동면)씨는 "사람을 해칠 수 있는 곰이 민가 근처에서 사육되고 있는 것도 불안한데 탈출사고가 잇따르니 너무 무섭다"며 "맹수 사육농장의 안전기준을 확실하게 재정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부는 2005년 사육 곰에 대한 관리 지침을 만들어 연 2회 정기점검 등을 하고 있지만 실효성이 낮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는 농장이 작성하는 관리카드에 상당수 의존하다보니 농장이 지침을 위반해도 제재근거가 미흡해 관리가 허술한 곳이 많다는 게 문제다.

농장주 김씨는 "탈출사고가 잇따라 책임을 통감한다"면서도 "사육용 반달곰은 10년생 이후부터 허가를 받아 도축이 가능한데 요즘엔 동물보호단체들이 당국에 압력을 가해 판로가 막히면서 자금난 탓에 시설을 개선할 여력이 없다"고 하소연했다.

또 "판로를 열어주든가, 환경부가 아니라면 지방자치단체에서라도 농가에 시설개선자금을 지원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씨의 농장에서 사육되는 반달곰은 천연기념물(제329호)로 지정된 자생종이 아닌 일본이나 동남아시아 등에서 유래한 외래종이다.

2001년부터 운영돼 온 김씨의 농장에는 114마리의 반달곰이 사육되고 있다.

한강유역환경청은 2010년 말 기준 웅담채취용 992마리와 동물원 전시용 180마리 등 1천172마리의 곰이 국내에서 사육되고 있다고 집계했다.

한명준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