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경찰간부 휴대폰번호 도용 '스미싱 문자' 발송‥"주의 요구"

기사승인 2013.08.27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서울투데이=한명준 기자] 광주지역 경찰 간부의 휴대전화 번호를 도용한 '스미싱(Smishing·휴대전화소액결제사기) 추정 문자'가 발송돼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27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29분과 4시35분께 광주지역 일선 경찰서 모 간부의 휴대전화번호가 찍힌 정체불명의 문자메시지가 누군가에 의해 2차례 발송됐다.

문자메시지는 '모바일 돌잔치 초대장을 보내드렸습니다. 참석해 주시기 바랍니다' 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아울러 'URL'(주소 클릭시 해당 게시물로 바로 이동)도 첨부됐다.

이같은 내용의 문자메시지는 해당 간부의 휴대전화에 수록된 지인들의 전화번호에 발송된 것으로 추정된다.

간부는 "누군가 내 번호를 이용해 이 같은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 같다"며 "스미싱으로 추정돼 사이버수사대에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다.

또 "문자메시지가 발송된 정황을 파악하고 주의를 요구하는 문자메시지를 지인들에게 즉시 전송했다"고 덧붙였다.

광주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스미싱의 전형적 유형이 아닌가 보고 피해 여부 및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안랩은 지난 26일 최근 안랩의 모바일 보안 제품인 'V3 모바일'을 사칭한 악성 앱과 해당 악성 앱의 설치를 유도하는 안랩 사칭 문자 메시지가 발견돼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에 발견된 안랩 사칭 문자 메시지는 '[공지사항] ㈜Ahnlab에서 알려드립니다'로 시작해 마치 안랩의 공식 메시지인 것처럼 사용자를 속이고 있다.

이호웅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장은 "악성 앱 피해를 줄이기 위해 사용자는 SNS나 문자 메시지에 포함된 URL 실행을 자제하고 모바일 백신으로 스마트폰을 주기적으로 검사해야 한다"며 "구글 플레이 등 정상 마켓에도 악성 앱이 올라오는 경우가 있어 앱을 다운로드 받기 전에 평판 등을 반드시 확인해 보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이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는 환경설정에 들어가 '보안' 항목에서 '알 수 없는 출처(소스)'의 허용 체크를 해지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명준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