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광주서 공군 훈련기 T-50 추락‥탑승 조종사 2명 사망

기사승인 2013.08.28  00:00:00

공유
default_news_ad1

- 공군, 추락 훈련기 '블랙박스 찾기' 주력…블랙박스 찾아도 분석에 최대 6개월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광주서 공군 제1전투비행단 소속 훈련기 T-50 1대가 훈련 중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해 조종사 2명이 순직했다.

 광주 광산구 신야촌동에 28일 오후 2시8분께 훈련중이던 공군 T-50훈련기가 추락해 주종사 2명이 사망했다. 
▲ 광주 광산구 신야촌동에 28일 오후 2시8분께 훈련중이던 공군 T-50훈련기가 추락해 주종사 2명이 사망했다.

28일 오후 2시8분께 광주 광산구 신촌동 신야촌 상공에서 비행훈련 중이던 공군 제1전투비행단 소속 훈련기 T-50이 지상 논바닥에 추락했다.

이 사고로 훈련기에 탑승하고 있던 노모(34·공사 50기)소령과 정모(35·공사 51기) 대위가 숨졌다.

조종사들은 추락 직전 비상 낙하산을 통해 탈출을 시도했으나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목격자들은 "T-50이 곡예하듯이 비행하더니 바닥에 추락해 빙그르르 돌면서 바퀴가 빠져나갔고, 곧바로 검은 연기를 쏟아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목격자는 "훈련기가 추락지점 인근 천변 제방길을 스쳐지나 논으로 추락하면서 불이 붙었고 이어 폭발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추락한 훈련기의 동체는 모두 불에 탔으며, 꼬리 부문만 그 형태를 확인할 수 있는 상황이다.

또 조종사들의 비상 탈출용 낙하산이 펼쳐져 있는 등 사고 당시의 참혹함이 그대로 드러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 광산구 신야촌동에 28일 오후 2시8분께 훈련중이던 공군 T-50훈련기가 추락해 주종사 2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사고기와 동일 기종. 
▲ 광주 광산구 신야촌동에 28일 오후 2시8분께 훈련중이던 공군 T-50훈련기가 추락해 주종사 2명이 사망했다. 사진은 사고기와 동일 기종.

추락지점이 농경지라 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인근에는 CNG 충전소가 위치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T-50은 국산 전투기로 공군은 보통 1시간 가량 비행훈련을 하고 있다.

군 당국과 소방당국은 사고 현장에 출동해 숨진 조종사의 시신을 수습하는 등 추락한 훈련기에서 블랙박스를 수거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사고 발생 직후 현재 공군은 사고조사대책본부를 꾸려 안전사고조사단 50여명을 현장에 투입해 사고 훈련기에서 사고의 실체를 밝혀줄 블랙박스 등을 찾는 데 주력하고 있다.

추락 훈련기의 사고 원인을 밝히는데 결정적인 단서가 될 블랙박스를 찾더라도 일반적으로 분석하는 시간이 1개월에서 최대 6개월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져 추락 훈련기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알기 위해서는 수개월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 저작권자ⓒ글로벌 시사종합 '서울투데이'(www.sultod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유상철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