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민주 박홍근 의원 '역사교과서 졸속심사' 의혹 제기

기사승인 2013.09.25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민주당 박홍근(중랑을) 의원이 25일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검정심사 회의록 내용을 공개하며 졸속심사 의혹을 제기했다.

   
▲ 민주당 박홍근 의원.(자료사진)

박 의원이 이날 국사편찬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고등학교 한국사 검정심의회 회의록'에는 "심사본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완성도가 떨어진다. 특히 역사적 사실관계에 대한 오류와 사료의 부정확한 이용 등의 문제가 드러나 기초조사 단계의 심의에서부터 이를 검토·수정 권고를 하는데 예상외의 업무 부담이 나타났다"고 심의과정의 고충을 토로하는 내용이 담겼다.

또 회의록에는 "9종의 심사본(이 중 1종은 본심에서 탈락해 최종본은 8종이 통과)을 심사하는데 검정심의위원은 6명에 불과해 업무 부담이 과중했고, 심사비용 부담을 출판사에 전액 의존하고 있어 충분한 인력과 심사기간을 제공받는 데에 부족했다"는 내용도 있었다.

박 의원은 "심의과정을 기록한 회의록 자체가 결정내역을 위주로 간략히 기재하고 있을 뿐 위원별 발언내역과 논의내역을 확인할 수 없도록 허술하게 관리하고 있었다"며 "심의과정 전반이 부실하게 졸속으로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심사과정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또 "결과적으로 친일과 극우편향의 뉴라이트 교과서가 교과서로 검정통과된 것은 국사편찬위원회의 졸속심사가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검정과정에서의 결정적 하자 증거들이 속출하고 있는 만큼 즉각적인 검정취소 조치를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