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택시 기본요금 3000원↑‥12일 오전 4시부터 적용

기사승인 2013.10.02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 거리요금, 144m당 100원→142m당 100원 조정…대형·모범택시, 기본요금 5000원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서울의 택시요금이 2400원에서 3000원으로 인상되고, 거리요금도 144m당 100원에서 142m당 100원으로 조정, 실시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오는 12일 오전 4시부터 조정된 택시요금이 적용된다. 지난 2009년 6월1일 이후 4년4개월만의 기본요금이 인상되는 것이다.

또한 2009년 6월1일 폐지됐던 '시계외할증'도 부활시켰다. 시계외할증의 폐지가 승차거부를 유발한다는 판단에서다.

심야할증요금 시간대는 이전과 같이 오전 0~4시로 유지된다. 다만 시간에 관계없이 1000원이 부과되던 '콜 호출료'를 심야할증요금 시간대에 한해 2000원으로 조정했다.

시는 요금이 오르는 만큼 시민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 개선 방안도 마련했다.

시는 승차거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차량 뒷번호 4자리 수만으로 신고접수를 할 수 있도록 했다.

이어 올 연말까지 전 차량에 '통합형 디지털 운행기록계'를 장착해 승차거부 차량을 정확히 추적할 방침이다.

승차거부로 적발된 운수종사자에게는 기존과 같이 과태료 20만원을 부과하고 준법·친절교육을 16~40시간 받도록 했다. 교육 미이수 시 승무를 금지하고 재취업을 제한할 방침이다.

시는 또 택시 내 블랙박스 설치 의무화와 운전석 보호 격벽 설치, 최고속도 제한장치 설치 의무화 등을 추진한다.

아울러 택시 이미지 개선을 위해 지정복장 착용을 의무화한다. 우선 와이셔츠와 긴바지를 입는 정도의 '선택형 자율화'를 도입하고 내년 하반기에 유니폼을 착용하게 될 전망이다. 비용은 택시 업계가 부담한다.

이밖에 운행 여부와 관계없이 택시 내 흡연이 전면 금지된다. 택시정보 통합 안내판도 비치하도록 했다. 시는 '택시서비스 평가단'을 운영하게 준수 여부를 점검한다.

운수종사자의 처우 개선을 위한 방안도 마련됐다. 운수종사자의 월급이 126만원에서 153만원으로 27만원 오른다.

또 사업자가 일부만 부담했던 유류비용도 기준을 25ℓ에서 35ℓ로 상향 조정해 실사용량 수준으로 지급될 수 있도록 했다.

택시 외부광고 허용 면적도 기존의 4배로 확대됐다. 시는 택시요금 카드결제 수수료를 현행 1.9%에서 1.7% 수준으로 인하할 수 있도록 신용카드사와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는 CNG와 클린디젤 도입 등 연료다변화 허용을 위한 관련법령 개정도 추진한다. 2004년 1월부터 통합사업구역으로 운영하고 있는 광명시와의 통합운영 폐지여부도 재검토할 방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비스 개선과 운수종사자 처우개선이 동시에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시민에게 신뢰받는 서울택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