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전국 소방관서, 29일부터 6일간 특별경계근무 실시

기사승인 2014.01.28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서울투데이=한명준 기자] 소방방재청(청장 남상호)은 다가오는 설 연휴기간 동안 전국의 모든 소방관서에서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해 각종 사고 예방활동 및 신속한 대응체계를 강화한다고 28일 밝혔다.

요내용은 국민의 안전하고 편안한 여행을 위해 주요 고속도로를 대상으로 중앙119구조본부 등 15개 항공대 27대의 소방헬기로 항공순찰을 실시, 교통사고 및 응급환자 등 발생에 대비한 신속한 현장대응 및 경찰, 도로공사 등과 긴급구조 대응태세를 강화하도록 했다.

또한 역·여객터미널·공항·고속도로 등 안전사고 발생에 취약한 다중밀집장소에 구급차량 및 구조·구급대원을 전진 배치해 현장 응급조치 등 긴급대응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백화점·전통시장·다중이용시설 등 2,895개소의 취약대상을 선정해 현장방문을 통한 지도점검 활동을 실시하고 취약요인을 사전제거 하는 등 특별관리를 통해 24시간 감시체제를 유지한다.

아울러 폭설·산불 등 각종 재해재난 상황에 대비해 신속한 대응태세를 확립하고 빈집 화기제거, 가스차단 등 민원신고에 대한 안전조치를 적극적으로 시행해 생활안전을 도모할 계획이다.

구제역과 조류독감(AI) 확산방지를 위해 이번 설 연휴기간중에는 귀성객으로 인한 조류독감 확산방지를 위해 전국 모든 소방관서에도 비상경계령을 발령, 관할구역, 업무소관을 불문하고 급수지원 등 방역활동에 적극 동참하도록 했다.

특히, 이번 설 연휴에는 귀성객들을 대상으로 구제역 국민행동요령 등에 대한 홍보활동도 집중적으로 전개한다.

그동안 소방방재청에서는 지난 16일부터 현재까지 12개 시·도에서 1,823회 3,347명의 소방공무원을 구제역 방역현장에 투입해 지원하고 있다.

한편, 소방방재청은 "설 연휴기간 화재발생의 주요 원인이 배선기구, 전기설비, 주방기기 등의 부주의한 사용이다"며 "이와 같은 기기 사용 시 주의사항을 반드시 지켜 안전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줄것"을 국민에게 당부했다.

한명준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