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현직 초임 판사 '성추행 피소'‥대구지법 진상조사 나서

기사승인 2014.09.03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한명준 기자] 대구지법 소속 A(29) 현직 판사가 대학 여자후배들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이에 대구지법은 진상 파악에 나섰다.

A 판사는 올해 4월 판사로 임용된 초임 판사다.

대구지법 관계자는 "윤리관실 자체에서 A 판사로부터 경위서를 받고 후배들이 주장하는 피해 사실이 맞는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며 수사 과정을 지켜보고 있다"면서도 "A 판사 본인은 혐의 자체를 완강히 부인한다. 억울하다고 한다"고 밝혔다.

A 판사의 대학 동아리 후배인 B(22)씨와 C(23)씨는 A 판사가 지난 7월 대구의 한 식당에서 여자 후배를 강제로 껴안거나 허벅지를 만졌고, 공군 법무관이던 지난해 9월 서울 강남 압구정동의 한 술집에서도 강제추행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남경찰서가 지난달 말 경기지역 경찰서에서 사건을 이첩받아 수사하고 있으며, 대구지법에 수사 개시 사실을 통보한 상태다.

한명준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