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방부 "군가에 '사나이' 등 양성적 단어 삭제 여부 검토"

기사승인 2015.01.27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기존의 군가에 서 흔히 들을 수 있던 '사나이', '아들'과 같은 남성만을 지칭하는 단어가 사라질 전망이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27일 브리핑을 통해 "여군 비중이 확대되고 다문화가정도 늘어나는 현실을 고려해 군가와 관련된 분들을 모아 지난 21일 회의를 했다"며 "앞으로 새로 만드는 군가에 대해서는 양성평등과 장병 선호도 등을 고려해 '사나이' 표현 사용을 하지않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다만 "현재 쓰이는 군가에 대해서는 여군들도 '사나이'라는 표현은 괜찮다고 해서 고치지 않기로 했다"면서 "예비역들의 의견도 수렴해서 가까운 시일내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장병교육용 교재에서 '민족'이라는 표현을 뺀다는 일부 보도가 있는데 그와 같은 단어를 사용하지 않는 것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군 당국은 여군과 다문화가정 출신 입대자들에 대한 차별적 요소들을 제거해 군의 단결력을 높이는 방안을 검토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지난 21일 육·해·공군·해병대 관계자 회의를 열어 1차 의견 수렴을 마친 후 향후 구체적인 계획을 확정키로 했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