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인스턴트 식품 먹으면 '위암' 발생률 4배↑ 증가"

기사승인 2015.04.14  09: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인스턴트 식품을 먹을 경우 위암에 걸릴 확률이 4배 이상 증가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4일 대한보건협회에 따르면 군산대학교 간호학과 유양경 교수가 위암 환자 103명과 대조군 143명을 대상으로 위암과 생활습관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연구 결과 인스턴트식품 섭취여부와 월 음주횟수, 규칙적인 운동여부 및 스트레스 해소정도가 위암 발생에 유의한 영향을 미쳤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인스턴트식품을 전혀 먹지 않는 경우에 비해 적게라도 먹는 경우에는 위암에 걸릴 확률이 4.37배 증가했다.

미국에서는 암 사망자의 3분의 1 가량이 어느 정도는 식사섭취와 관계가 있다는 근거가 최근에 제시되고 있다. 특히 음식에 첨가된 화학적인 발암물질과 방부제, 착색료 등에 포함된 질산염 등이 암 발생을 증가시키게 되는데, 인스턴트식품이나 가공식품, 식품첨가물 등에는 발암인자가 많이 포함돼 있다.

또 인스턴트식품들 중에는 많은 염분이 함유돼 있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염분이 많은 식이와 식품은 일본에서 일관되게 위암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왔다.

스트레스도 위암 발생의 위험요인으로 꼽혔다.

조사 결과 평소 스트레스 해소를 잘 하는 경우보다 그렇지 않은 경우에서 위암에 걸릴 확률이 4.48배 높았다. 스트레스는 면역체계에 필요한 단백질의 합성을 방해하며 생체 면역계에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이밖에 규칙적인 운동을 하지 않으면 1.95배, 음주횟수가 월 1회 증가할때마다 위암에 걸릴 확률은 1.05배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