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法, '갓 낳은 친딸' 살해 유기‥30대 미혼母 '징역 1년'

기사승인 2015.06.18  11:41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서울투데이=한명준 기자] 법원이 갓 태어난 친딸을 살해하고 쓰레기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린 30대 미혼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조정래 판사는 18일 영아살해 및 사체유기 혐의로 기소된 A(33·여)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영아는 부모의 절대적인 보호를 받아야 하는 대상"이라며 "아이의 생명은 친부모의 양육 의지나 능력에 따라 결정돼선 안 된다"고 전제했다. 이어 "A씨는 영아의 생명을 침해하는 중대한 범죄를 저질렀다"며 "A씨의 나이, 사회생활 경험 등에 비춰봤을 때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한다"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다만 "A씨는 가족과 혼절돼 홀로 생활하면서 극심한 경제적 곤란을 겪었고, 미혼인 상태에서 원치 않는 임신을 하기도 했다"며 "범행 당시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는 등 불안정한 심리 상태였던 점, 깊이 후회하면서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지난 3월10일 관악구의 한 5층짜리 빌라 앞에 자신이 낳은 친딸을 살해해 쓰레기봉투에 담아 버린 뒤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출산 직후 아이를 양육할 능력이 안 된다는 생각에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한명준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