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토종 돌고래 '오월이' 치료 완료‥17개월 만에 거제 앞바다 방류

기사승인 2015.10.20  11:48:16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지난해 5월 구조된 토종 돌고래 '오월이'가 치료 및 재활 훈련을 마친 가운데 오는 21일 바다로 돌아간다.

▲ 지난해 5월 부산 기장 앞바다에서 상처를 입고 좌초된 채 발견된 상괭이 '오월이'

해양수산부는 야생적응을 위해 거제 장목면 이수도에서 훈련 중인 오월이가 건강과 야생성을 완전히 회복함에 따라 17개월만인 이날 거제 앞바다로 방류한다고 20일 밝혔다.

오월이는 상괭이다. 상괭이는 쇠돌고래과에 속하는 고래로 등지느러미가 없고, 몸집도 작다.

오월이는 2014년 5월 부산 기장 앞바다에서 상처를 입고 표류하다가 구조됐다. 구조당시 호흡이 매우 불안정하고 심각한 탈진 상태였다.

오월이는 해수부가 해양동물전문구조·치료기관으로 지정한 씨라이프(SEA LIFE) 부산아쿠아리움에서 지속적인 치료와 재활훈련을 받았다.

방류지점은 오월이의 이동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기 위해 야생적응 훈련장소를 부산과 가까운 거제로 정했으며 지난 9월30일 거제 장목면 이수도로 옮겨와 약 20일간 야생적응훈련을 받아왔다.

야생적응훈련 기간 동안에는 사람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며 살아있는 먹이를 잡아먹는 연습을 했다.

야생적응훈련기간을 지켜본 결과 오월이가 성공적으로 야생에 적응하고 최근 실시한 건강검사에서도 혈액수치 및 초음파, 내시경 검사 결과가 정상수치에 도달한 것으로 평가됐다.

오월이를 방류한 이후에는 상괭이의 생태연구를 위해 부착된 GPS를 통해 위치를 추적할 계획이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