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동네변호사 조들호' 17.3%로 종영‥KBS 월화극 부진 탈출

기사승인 2016.06.01  11:03:21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신양 '원맨쇼' 성과…"맨주먹 변호사의 활약"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부정부패를 고발하는 변호사 조들호(극본 이향희, 연출 이정섭)의 영웅적 활약을 그린 KBS 2TV 월화드라마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5월31일 밤 막을 내렸다.

'일개' 동네변호사가 서슬 퍼런 권력을 무너뜨리는 데 성공하면서 부와 권력을 남용해 갖은 반칙과 편법을 일삼던 이들은 모두 벌을 받았다.

조들호는 8천원짜리 알사탕 한 봉지를 훔쳤다는 이유로 구속된 할머니를 비롯해 우리 이웃을 돕는 동네변호사로 돌아갔다.

조들호 역의 박신양이 보여준 '원맨쇼'는 마지막회에서 17.3%(닐슨코리아·전국 기준)라는 자체 최고 시청률로 보답받았다.

◇ 안방극장 휘어잡은 박신양…KBS 월화극 부진 탈출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성공은 박신양에게 크게 빚졌다.

박신양은 성공 가도를 달리던 검사였으나 권력의 눈 밖에 나면서 추락했고, 변호사로 재기해 정의 구현에 나서는 조들호로 등장했다.

박신양은 5년의 공백이 무색할 정도로 치밀하고 빈틈없는 연기를 보여줬다.

그는 노숙자를 비롯해 다양한 가면을 자유자재로 바꿔썼다. 특히 박신양표 에너지 넘치는 변론은 법정뿐 아니라 안방극장도 휘어잡았다.

그 덕분에 1년 넘게 저조한 시청률을 기록했던 KBS 월화극은 부진의 늪에서 탈출했다.

드라마는 쟁쟁한 출연진을 내세운 SBS TV 사극 '대박'도 곧 따라잡고 지상파 월화극 1위로 올라섰다.

시청자에게는 비슷한 시기 방영된 tvN 예능 프로그램 '배우학교'에서 연기 선생으로 등장했던 박신양의 실전 연기를 지켜보는 즐거움도 있었다.

◇ 맨주먹 변호사의 활약에 대리만족

드라마는 "맨주먹으로 시작해 악을 무너뜨린" 조들호의 활약으로 통쾌함을 선사했다.

아이들에게 '쓰레기죽'을 먹인 어린이집 원장부터 권력을 움켜쥐고자 살인 교사도 서슴지 않은 검찰총장 내정자까지 조들호는 거침없이 돌진했다.

정의가 구현되지 않는 '고구마' 현실에 답답한 시청자는 조들호의 '사이다' 변론으로 대신 체증을 해소했다.

드라마는 사법 권력과 정치, 경제 권력의 유착을 고발하면서 우리 사회의 그늘도 에둘러 꼬집었다.

거악 척결을 부르짖던 검사 자신이 거악이 되는 모습은 최근 불거진 일련의 법조 비리 사건을 떠올리게 했다.

드라마는 지나치게 높은 수임료, 전관예우 등 사법계 관행도 질타했다.

◇ 김갑수 열연도 호평…애청자, 시즌2 제작 요구도

드라마 한계도 뚜렷했다.

조들호가 부정의에 대항하고, 악의 세력이 이를 짓밟고, 조들호가 예상치 못한 카드로 "울릉도 호박엿을 먹이는" 패턴이 반복되는 가운데 전체적인 이야기의 유기성은 떨어졌다.

무게중심이 박신양에게 현격히 기울면서 여주인공 이은조 변호사 역의 강소라는 별다른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권력욕에 눈먼 검사장 신영일로 등장한 김갑수의 연기가 더 돋보였다.

구속되기 직전에도 검사 아들에게 자신을 주춧돌로 딛고 올라가라고 독려하는 신영일의 모습은 시청자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드라마 시청률이 15%를 뛰어넘으면서 4회 연장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박신양이 영화 촬영 일정을 이유로 고사하면서 무산됐다.

애청자들 사이에서는 시즌2 제작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동네변호사'가 떠난 자리에는 강예원 주연의 4부작 '백희가 돌아왔다'가 6일부터 방송된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