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상습 몰카' 로스쿨 법학도, 120명 여성 치마 속 찍은 혐의로 구속

기사승인 2016.08.02  23:37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상습 몰카범으로 재판을 받던 법학전문대학원생이 또다시 여성 치마 속을 몰래 촬영하다가 구속됐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2일 "여성들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지방의 한 법학전문대학원 3학년 한모(32)씨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한씨는 지난달 30일 서울 남부터미널과 인사동 일대를 돌아다니며 여성 120명의 하체를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종이가방에 작은 구멍을 뚫고 전자기기를 넣어 들고 다니면서 촬영하다가 현장에서 경찰에게 붙잡힌 것으로 밝혀졌다.

한씨는 몰카를 찍다가 경찰에 적발된 건 2013년과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한씨는 지난해 2월 서울 용산구 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에서 같은 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한씨는 "징역형을 받게 되면 변호사 시험을 한동안 볼 수 없으니 선처해달라"며 항소했으나 법원은 이를 기각했다.

한씨는 항소심의 선고를 받아들이지 않고 대법원에 상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