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유명 버거,치킨서 '바퀴벌레 등 이물질' 경악ᆢ롯데리아 170건 '최고'

기사승인 2016.10.07  17:38

공유
default_news_ad1

- "최근 5년간 식품위생법 위반 1002건 행정처분…대부분 솜방망이 처벌"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유명 프랜차이즈 가맹점에 최근 5년간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1002건의 행정처분이 부과된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벌레, 곰팡이, 쇳조각, 플라스틱 등 이물도 다수 검출됐으나 대부분 솜방망이 처벌인 시정명령에 그친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대형 프랜차이즈 14개 대상 점검실적'에 따르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행정처분이 부과된 브랜드는 롯데리아가 170건으로 가장 많았다. 프렌차이즈 식품위생법 적발 건수의 16.9%가 롯데리아에서 나온 것이다.

이어 비비큐 134건, 네네치킨 96건, 맥도날드 96건, 교촌치킨 77건, BHC치킨 72건, 또래오래 72건, 굽네치킨 47건 등의 순으로 많았다.

전체 행정처분 1002건 중 이물 검출은 184건으로 전체의 18.4%를 차지했다.

실제 이물은 바퀴벌레, 파리, 초파리, 하루살이, 애벌레, 개미 등의 곤충과 머리카락, 눈썹 등의 체모와 비닐, 플라스틱, 쇳조각, 볼트, 너트, 담뱃재 등 먹어서는 안 되는 물질이 다수 포함됐다.

하지만 처벌은 개선을 지시하는 '시정명령'으로 일관돼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었다. 이는 청소년 주류 제공으로 적발돼 영업정지가 처분된 것과 차이를 보였다.

최 의원은 "국민들이 즐겨 찾는 치킨과 버거 등의 식품 영업소에서 불량식품이라 할 수 있는 물질이 다수 나오고 위생 상태가 불량하다는 것이 확인됐다"며 "지자체의 지속적인 단속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식품위생에 대한 시장의 자발적인 개선을 위해 가맹본부에 가맹점의 위생 수준을 관리하는 의무를 부여할 필요가 있다"며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가맹점이 행정처분을 받는 경우 가맹본부에 과태료나 TV광고 제한과 같은 실효성 있는 처벌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