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바니걸스' 쌍둥이 언니 고정숙, 암 투병 중 별세ᆢ향년 62세

기사승인 2016.10.31  19:31

공유
default_news_ad1

- 신중현 곡으로 데뷔해 1970년대 풍미한 여성듀오…"동생 고재숙씨 무척 힘들어해"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1970년대 대중의 사랑을 받은 쌍둥이 여성듀오 '바니걸스(토끼소녀)'의 언니 고정숙 씨가 암으로 투병하던 중 31일 향년 62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 70년대 대표 걸그룹 바니걸스

고씨의 유족은 이날 "올해 1월부터 암으로 투병하다가 오늘 오전 3시30분 돌아가셨다"며 "동생 고재숙 씨가 무척 힘들어하고 있다"고 밝혔다.

쌍둥이 자매 고(故) 고정숙과 고재숙으로 구성된 70년대 대표 걸그룹 바니걸스는 국악예고 재학 중 만 16세였던 1971년 '록의 전설' 신중현이 작곡한 '하필이면 그 사람'으로 데뷔했다. 바니걸스의 모친이 자매를 가수로 만들고자 고향 부산에서 상경해 신중현을 찾아간 일화는 유명하다.

동그란 눈이 토끼 같아 바니걸스라는 팀명에 잘 어울리는 자매는 국악예고 출신다운 가창력과 귀여운 율동, 원색 타이즈와 미니스커트 등의 패션으로 화제가 되며 대중적인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이들은 군사정권의 외래어 사용 금지에 따라 한때 '토끼소녀'로 활동하기도 했다.

▲ 70년대 대표 걸그룹 바니걸스의 쌍둥이 언니 고정숙이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사진=바니걸스 앨범 표지
▲ 70년대 대표 걸그룹 바니걸스의 쌍둥이 언니 고정숙이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사진=바니걸스 앨범 표지

대표곡으로는 '그 사람 데려다주오', '개구리 노총각', '파도', '그냥 갈수 없잖아'를 비롯해 번안곡 '워터루'와 '라무는 나의 친구', '검은 장미' 등이 있다. 1973년 TBC 가요대상 중창단 부문을 수상했고 1974년 MBC와 KBS 10대 가수상을 받았다.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는 "귀여운 외모에 경쾌한 노래, 발랄한 율동으로 인기를 한몸에 받은 1970년대 대표 가수"라며 "목소리만 들으면 한 사람인데 실제 보면 둘일 정도로 호흡이 잘 맞는 쌍둥이 가수였다. 똑같은 얼굴과 표정, 의상과 춤으로 인기를 누린 이들을 두고 누가 언니고 동생인지 내기를 했을 정도이다. 항상 언니가 오른쪽, 동생이 왼쪽에 서서 둘을 쉽게 구별하는 방법이 되기도 했다. 이러한 호기심은 음악에 대한 관심으로도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 70년대 대표 걸그룹 바니걸스의 쌍둥이 언니 고정숙이 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사진=바니걸스 앨범 표지
▲ 70년대 대표 걸그룹 바니걸스

평소 고인과 친했던 현숙은 "너무 안타깝다. 효녀였고 낙천적이고 정이 많은 분이어서 혜은이 언니 등 또래 가수들과 모두 친했다"며 "밝은 노래가 무척 많아 내가 처음 노래할 때도 바니걸스 노래를 많이 불렀다. 바니걸스와 함께 군부대 공연을 많이 다녔는데 장병들에게 최고 인기였다"고 기억했다.

유족으로는 딸 우사라 씨가 있다. 빈소는 강남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5호실이며 발인은 11월 2일 오전 7시, 장지는 경기도 안성 유토피아 추모관이다. ☎ 02-2019-4005.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