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손흥민 "모든 경기 이기고 싶지만, 머신이 아니다"

기사승인 2016.11.04  20:55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손흥민(24, 토트넘 홋스퍼)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레버쿠젠전 패배에 대한 아쉬움을 나타냈다.

▲ 토트넘 손흥민이 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버쿠젠과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조별라운드 4차전 홈경기에서 레버쿠젠 율리안 바움가르틀링어와 볼경합을 하고 있다.

손흥민은 지난 2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UEFA 챔피언스리그 E조 레버쿠젠전에 선발 출전했지만, 팀의 0-1 패배를 막지 못했다.

손흥민은 3일 데일리 메일에 실린 인터뷰에서 "솔직히 말하면 우리는 홈에서 두 번 져 좋은 상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지난 9월15일 AS모나코와 홈 경기에서도 1-2로 패한 바 있다.

그는 "승리하지 못해 아쉽고, 무엇보다 경기장을 찾아준 수많은 팬들에게 미안하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도 모든 경기를 잘하고 싶지만, 머신이 아니다"라면서 "잘하려고 노력했지만, 우리도 실망스러웠다"고 했다.

그러면서 승점 3점을 원했고, 득점 기회도 많았는데 그렇지 하지 못했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손흥민은 '웸블리 구장' 탓은 하지 않았다.

토트넘은 화이트 하트 레인 대신 웸블리 구장을 임시 홈 경기장으로 사용하고 있다. 그러나 웸블리는 특히 유럽 축구 대항전에서 잉글랜드 팀들에게는 징크스를 남겼다.

아스널이 1990년대 후반 이곳에서 가진 챔피언스리그에서 두 번 조별리그 탈락했고, 맨유는 2011년 유럽 챔피언스 결승에서 바르셀로나에 패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똑같은 축구인데, 어떤 차이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화이트 하트 레인은 웸블리보다 조금 작다. 뭐라고 말하기 힘들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단지 앞을 바라봐야 한다"며 "우선 일요일에 빅 경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아스널과 맞대결을 기대했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