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구속 수감' 김기춘·조윤선 다시 소환‥朴대통령 관련 조사

기사승인 2017.01.21  19:00:44

공유
default_news_ad1

- 특검, 함께 불러 '블랙리스트' 작성·관리 경위 및 朴대통령 지시 집중 추궁

[서울투데이=김선일 기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로 김기춘(78)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51)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구속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2일 이들을 소환 조사한다.

특검 관계자는 21일 "김기춘 전 실장과 조윤선 장관에게 각각 내일 오전 10시, 오후 2시 소환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은 이날 새벽 박근혜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계 인사를 정부 지원 대상에서 배제하기 위한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으로 구속됐다. 국회 위증 혐의도 적용됐다.

특검은 이날 오후 조 장관을 불러 약 3시간 동안 조사하고 돌려보냈지만, 김 전 실장은 특검의 소환 요구에 '건강상 이유'로 불출석 사유서를 내고 나오지 않았다.

특검은 두 사람을 상대로 블랙리스트 작성에 박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는지 집중적으로 조사할 예정이다.

특검은 박 대통령이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직후 자신에 대해 비판적인 문화·예술계의 틀을 새로 짜고자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김 전 실장과 조 장관의 구속영장에 이를 적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은 두 사람에 대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다음 달 박 대통령의 대면 조사에서 의혹의 실체를 규명할 계획이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