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주부 셋 중 하나, 비싸도 한우 구입한다"

기사승인 2017.01.25  16:20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진청, 전국 주부 747명 대상 소고기 소비경향 조사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주부 3명 중 1명은 소고기 가격이 올라도 국내산 한우를 구입하겠다고 답했다.

▲ 사진=농촌진흥청

농촌진흥청은 설을 앞두고 전국 20세 이상 주부 747명을 대상으로 '소고기 소비경향'을 조사해 25일 결과를 이같이 발표했다.

조사 결과, 대상 가정의 소고기 소비비중은 한우 69.3%, 수입 소고기 27.9%로 한우 소비가 2배 이상 많았다.

원산지별 선호도는 '국산만 선호한다'는 답이 34.3%였고, 수입육 선호도는 호주(48.5%), 미국(8.2%), 뉴질랜드(5.2%), 캐나다(3.1%) 순으로 나타났다.

명절 소비 의향은 '가격이 올라도 한우를 구입하겠다' 33.6%, '인상률에 따라 한우와 수입 소고기를 섞어 구입하겠다' 36.7%, '돼지 등 다른 육류를 구입하겠다' 23.0%, '구입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6.7%였다.

또한, 대상 가정의 7.8%는 소고기 선물을 한 경험이 있었고, 17.0%는 선물로 받은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선물용 구입 계획은 '증가 예정' 22.5%, '감소 예정' 34.0%로 줄인다는 비중이 다소 높게 나타났다.

아울러, 소고기를 선택할 때는 41.7%가 '맛'을 먼저 고려한다고 답했고, '가격'(18.3%), '품질'(15.3%)이 뒤를 이었다.

수입 소고기 대비 한우 고기 맛에 대한 평가는 27.8%가 '매우 우수하다'고 답했고, '우수하다' 48.6%, '좋지 않다' 4.6%로 응답자의 76.4%가 한우 맛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맛을 판단하는 주요 기준으로는 연도1)(87.6%), 다즙성(85.8%), 마블링 (83.7%), 풍미(82.7%) 등의 순으로 기준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특히, 마블링에 대한 선호도는 40대 연령층과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높은 경향을 보였다.

소고기 1인분에 대한 인식은 평균 165.4g으로 나타났는데, 200g 이상은 돼야 한다는 의견도 34.3%에 달했다.

소고기 외식 비중에 대해서는 '늘린다' 13.9%, '줄인다' 10.8%, '변화 없다' 75.2%로 대체로 현재와 비슷한 구매의향을 보였으나, 연령별로는 20~30대에서 증가의향이 높았다.

이번 조사는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이 소고기 소비촉진을 위한 마케팅 방안과 중장기적인 연구전략 수립을 위해 수행했다.

최근 3개월 동안 1회 이상 소고기 구입 경험이 있는 주부를 대상으로 12월 한 달 동안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신뢰수준은 95%, 허용 오차는 ±3.59%다.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 기술지원과 서동균 농업연구사는 "한우의 우수성에 대한 정보는 소비자의 소비성향에 많은 영향을 미치고 있어, 다양한 매체를 통해 한우고기의 긍정적인 정보를 전달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