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농진청, 풀사료 수급 안정 위해 봄 파종 확대 추진

기사승인 2017.02.02  11:03

공유
default_news_ad1

- "2월 초부터 IRG 파종 나서야 2일 경기 화성서 드론 파종 시연"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농촌진흥청은 겨울사료작물의 월동1) 전 생육상황을 조사한 결과, 올 봄 풀사료 생산량이 평년 대비 감소할 것으로 나타남에 따라 수급 안정을 위해 봄 파종 확대 대책을 추진한다고 2일 밝혔다.

▲ 사진=농촌진흥청

지난 가을 잦은 비로 사료작물 파종실적은 계획 대비 64%에 그쳤고, 풀사료 전문단지의 파종 실적을 보면 경기, 강원, 경남지역은 74%~94% 수준이었으며, 그 외 지역은 53%~67%였다.

생육상황도 '보통 수준'에 머물러 경기와 충북, 충남, 경남지역은 '약간 양호'했으나, 전남과 경북지역은 '약간 불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은 농가의 봄 파종을 유도하기 위해 1월16일부터 3월20일까지를 '봄 파종 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도 농업기술원과 시·군농업기술센터를 대상으로 전문가 현장기술 지도를 강화한다.

아울러, 농축산부와 공동으로 2일 경기도 화성시 농가포장에서 무인헬기, 드론, 비료살포기 등을 이용한 이탈리안 라이그라스(이하 IRG)의 최신 봄 파종 방법을 시연한다.

이번에 소개하는 기술은 얼었던 논의 흙이 녹기 전인 2월 초·중순 밑거름(복합비료 17포/ha)을 주고, 비료살포기(미스트기)나 무인헬기, 드론을 이용해 종자를 흩어 뿌리는(파종량 60kg/ha) 방법이다.

이 기술은 논 한가운데와 인접 논 주위로 빙 둘러 배수로를 설치하고 마무리를 확실히 해 물빠짐을 좋게 하는 게 중요하다.

추가비료는 4월 초(2~3엽기2)) 요소비료를 1ha당 5포 뿌려주고, 4월 말 다시 요소비료 5포를 뿌려주면 된다.

이렇게 하면 5월 중·하순에 수확이 가능한데, 수확량은 가을 파종한 것의 80%~90% 정도를 얻을 수 있어 부족한 풀사료 공급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농진청 정준용 재해대응과장은 "겨울사료작물 파종면적이 계획에 못 미쳐 봄 파종 확대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AI 심각단계임을 고려해 파종기술 영상 보급과 함께 SNS를 활용해 농가 참여를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책임운영기관인 국립축산과학원 김원호 초지사료과장은 "봄 파종을 할 경우 종자를 미리 확보해 가능한 빨리 파종하고, 배수로 설치 등 사후 관리를 철저히 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