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봄 축제 '유채꽃 구경' 지금 준비 하세요"

기사승인 2017.02.06  11:12

공유
default_news_ad1

- 농진청, 5월에 꽃피는 유채 봄 파종 재배법 소개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농촌진흥청은 최근 봄꽃 축제를 목적으로 경관용 유채의 재배 면적이 크게 늘어남에 따라 안정 재배가 가능한 유채의 봄 파종 재배법을 6일 소개했다.

▲ 사진=농촌진흥청

농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유채는 주로 경관용으로 재배하고 있으며, 면적은 2012년 2천500ha에서 지난해 약 3천ha로 점차 확대되고 있는 추세이다.

유채는 가을에 파종해 어린 식물체 상태로 월동하고, 이듬해 봄에 개화하는 동계작물이다.

일반적으로 가을에 심은 유채는 4월 초부터 4월 말 경에 피기 때문에 5월에 개최하는 지역 축제 기간에 활용하기 어렵다.

유채의 봄 파종 시기는 전남·전북 및 경남 등 남부지방은 2월말, 경기, 충청 및 경북 등 중부지방은 3월 초가 적당하다.

봄 파종 재배에 알맞은 유채 품종은 이른 개화 품종인 '탐미유채', '영산유채', '한라유채' 등이 있다.

'탐라유채'나 '내한유채'처럼 늦게 피는 품종은 꽃대 신장(추대)이 불안정해 적합하지 않다.

봄 파종 유채는 파종 뒤 약 65일~70일 사이에 개화가 시작하기 때문에 5월 초부터 5월 중순까지 유채꽃을 감상할 수 있다.

봄 파종시 파종량은 10a당 1.5kg~2kg이 적당하며, 가을파종에 비해 생육기간이 짧으므로 유묘기에 거름을 잘 뿌려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농진청 정응기 바이오에너지작물연구소장은 "경관용 유채의 봄 파종 재배 시 고려할 사항은 알맞은 품종 선정과 함께 적절한 시기에 파종하는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거름 관리를 통해 유채의 개화를 유도하면 봄철 볼거리 제공 및 축제를 통해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