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농진청, 아시아 유전자원관리 전문가 양성

기사승인 2017.02.06  18:13

공유
default_news_ad1
article_right_top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정황근)이 6일부터 13일까지 태국 농업청(DOA)에서 ‘아시아 농식품기술협력 협의체(이하, AFACI)’ 회원나라의 유전자원 전문가 양성을 위해 ‘아시아 유전자원관리 국제훈련(이하, 훈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올해로 5회째를 맞는 이번 훈련은 방글라데시, 부탄, 캄보디아, 필리핀 등 AFACI 13회원나라 26명이 참가한다.

훈련은 식물유전자원의 수집·증식·특성평가 등에 대한 이론교육과 조직배양, 종자품질관리 등 실습교육으로 실시하며 교육진행은 한국 등 5나라 21명의 강사가 맡는다.

한편, AFACI는 아시아의 식량문제 및 농업현안 해결을 위해 2009년 11월 한국 주도로 출범한 협의체이다.

회원나라는 방글라데시, 부탄,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키르기스스탄, 라오스, 몽골, 미얀마, 네팔, 필리핀, 스리랑카, 태국, 베트남, 한국 등 총 14나라다.

농진청 이석영 농업유전자원센터장은 "이번 훈련은 아시아 개발도상국 유전자원의 체계적 관리 체계 구축을 공고히 하는 자리이다"고 말했다

또한 이 센터장은 "앞으로 아시아 생물다양성의 안전 보존 및 이용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