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해수부, 충남 보령항 항만개발사업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17.02.15  15:02

공유
default_news_ad1

- 관리부두, 준설토투기장 올해 2월 설계용역 발주…2020년까지 완공 목표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해양수산부는 충남 보령항에 2020년까지 750억 원을 투자해 관리부두와 준설토 투기장을 확충하기 위한 기본 및 실시설계 용역을 2월 중 발주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 위치도 (관리부두는 붉은색, 준설토 투기장은 푸른색 표시)

1983년 8월 무역항 지정 후 민간 주도로 개발해 온 보령항에는 현재 한국중부발전과 GS에너지가 주도해 부두를 추가 설치하기 위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항만 운영 및 관리에 반드시 필요한 관공선 등 지원 선박이 머무를 수 있는 전용 공간(관리부두)이 아직 마련되지 않아 보령항을 드나드는 지원 선박들은 인근 어항 또는 계류부표를 임시 정박지로 사용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2016년 9월 수립한 '제3차 항만기본계획 수정계획'에 보령항 관리부두 개발계획을 반영했으며, 올해 설계를 완료해 내년 본격 착공할 계획이다.

새로 건설되는 관리부두에는 항내 정온도 확보를 위해 방파제(480m)를 신설하고 부두 내측에 보령항과 태안항의 항만관리 및 운영에 필요한 관공선 및 역무선의 관리부두(250m)를 건설한다.

또한 2019년 완공을 목표로 개발 중인 20만 톤급 부두에서의 안전한 선박 운항을 위해 항로 및 정박지에서 발생하는 준설토의 적정한 처리를 위한 투기장을 마련하고 이를 향후 항만시설용 부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허명규 해수부 항만개발과장은 "대중국 주요 교역항인 보령항에 항만기반시설을 확충함으로써 향후 교역량 증가에 대비하고 서해 중부지역 항만물류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설계 용역 진행 시 기존 시설과 새로운 시설이 조화롭게 운영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검토해 이용객의 만족도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