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문화재청, 대가야 '지배자 무덤' 발굴조사 보고서 발간

기사승인 2017.02.21  19:52:03

공유
default_news_ad1

- 1500년 전 대가야 전성기 시대 '지배자 무덤' 추정…고령 지산동 고분군 518호분 발굴조사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 518호분의 발굴조사 성과를 담은 보고서가 발간됐다.

▲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 518호분의 발굴조사 성과를 담은 보고서가 발간됐다.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2012년부터 2013년까지 진행한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 518호분의 발굴조사 성과를 담은 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고분군의 발굴조사는 문화재청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가 2012년부터 2013년까지 진행했다.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제79호)은 대가야(大加耶) 최고 지배집단의 고분이 모여있는 곳이다.

흙 또는 돌을 쌓아 크게 만든 700여 기의 봉토분이 분포해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32개의 순장 무덤이 같이 들어있던 44호분 등 고분군의 북쪽 지역은 과거 여러 번 발굴된 적이 있다.

이번에 그 남쪽에 위치한 518호분 발굴조사도 마무리되면서 지산동 고분군의 전체적인 모습을 파악할 수 있게 됐다.

518호분 조사에서는 하나의 봉토 안에 부장곽을 나란히 두고 만든 주인공 무덤과 5기의 순장무덤이 확인됐다.

부장곽(副葬槨)은 주인공을 안치하는 공간과 별도로 만들어, 각종 부장품 또는 순장자를 묻는 시설이다. 480여 점의 각종 유물도 출토됐다.

도굴 때문에 주인공 무덤의 절반가량이 파괴됐지만 이 무덤이 1500년 전 대가야 전성기의 지배자 무덤임을 짐작하게 해준다.

관모에 부착되는 새 날개 모양의 금동제 장식, 가는 고리를 엮고 하트 모양의 장식을 매단 금은제 귀걸이와 함께 갑옷과 투구, 화려하게 장식된 말갖춤(마구·馬具) 등이 발견돼 이를 뒷받침한다.

관모(冠帽)는 지배 계층의 위계를 상징하는 머리에 쓰는 모자인데, 고령 지산동 고분군에서 5호분(傳 금림왕릉), 73호분, 75호분에 이어 4번째로 출토됐다.

지름이 17m에 달하는 봉토는 점토덩어리를 이용해 공간을 나누어 흙을 쌓는 구획성토 방법으로 조성했다.

국립가야문화재연구소는 해당 보고서 원문을 누리집(www.cch.go.kr, 자료마당-원문정보)에 올려놓아 관심 있는 국민은 누구나 쉽게 열람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오는 3월 중 관련 기관을 중심으로 해당 보고서를 배포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에는 고령 대가야박물관과 공동으로 전시회를 열어 발굴조사의 주요 성과와 출토유물을 일반에 공개할 예정이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