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계룡대 대연병장서 '2017년 대한민국 장교 합동임관식' 개최

기사승인 2017.03.08  16:02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2017년 대한민국 장교 합동임관식(이하 합동임관식)이 8일 충남 계룡대 대연병장에서 개최됐다.

▲ 호부(虎符)

올해 합동임관식에는 5291명의 임관장교와 가족, 친지 등 약 3만 여 명이 참석했다.

이날 임관하는 신임 장교들은 육·해·공군사관학교와 국군간호사관학교, 육군3사관학교, 학생중앙군사학교 등에서 소정의 교육과정을 마치고 학교별 임관종합평가를 통과한 인원이다.

2011년부터 실시돼 올해로 7회째를 맞는 합동임관식은 대통령 권한대행(국무총리 황교안) 주관으로 실시됐다. 국방부장관, 육·해·공군 참모총장 등 군(軍)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신임 장교들의 임관을 축하하고 격려했다.

합동임관식은 식전행사, 국방부장관 주관의 계급장 수여, 대통령 권한대행 주관의 임관식 행사와 식후행사 순으로 진행됐다.

'식전행사'는 전통무예 시범, 의장대 시범, 임관장교 입장 등으로 이뤄진다. '계급장 수여'는 국방부장관 주관으로 임관신고를 받고 '소위' 계급장을 수여하며, 행사에 참석한 가족과 친지 등의 축하가 이어졌다.

대통령 권한대행 주관으로 진행되는 임관식 행사는 먼저, 국방부장관이 임관사령장(任官辭令狀) 대한민국 국군의 장교 및 부사관이 임관할 때 주어지는 명령서이자 자격증(장교는 국방부장관, 부사관은 각군 참모총장이 수여)을 수여한 후 신임 장교들이 임관 선서를 했다. 이어 대통령 권한대행이 신임 장교들의 '조국수호 결의'를 받고 '호부(虎符)'를 수여한 후 축사(祝辭)가 이루어졌다.

식후행사는 영상 시청에 이어 합동 축하비행,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올해 첫 임관하는 5291명의 국군 소위 중에는 쌍둥이 형제 동시 임관을 비롯해 3대(代)째 육사 장교, 4부자 군인가족 등 다양한 병역이행 가족과 독립유공자 후손 등이 포함돼 있으며, 육군 최초로 3사관학교를 졸업한 여군 장교 18명도 임관했다.

임관식을 마친 신임 장교들은 각 군별 병과별로 초군반 교육과정을 이수한 후 육·해·공군, 해병대 일선 부대에 배치돼 '굳건한 안보'의 초석으로서 조국수호의 숭고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2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side_ad1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