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형자동차 안전운행 실태 합동 안전감찰 실시

기사승인 2017.03.28  16:34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민안전처, 행락 철 앞서 관광버스·화물자동차 등 합동점검 나서

   
▲ 국민안전처

[서울투데이 - 미래가 보이는 글로벌 시사종합 신문]국민안전처는 본격적인 행락 철을 맞아 대형교통사고발생 우려가 높은 관광·전세버스와 화물차 등의 안전운행 실태에 대하여 교통안전공단, 지자체와 함께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형자동차에 의한 교통사고는 대규모 인명피해로 직결되고 그 사례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이번 안전감찰을 통해 대형교통사고를 유발하는 위험요소와 안전관리실태 전반을 점검하고 위법사항 적발 시에는 관계규정에 따라 고발 등의 조치를 할 계획이다.

또한 대형자동차의 사고예방과 안전 사각지대에 놓인 제도개선 사항도 함께 발굴할 예정이다.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버스, 대형화물차에 설치된 속도제한 장치 불법개조 운행 실태 ▲인구밀집지역, 어린이보호구역 등 사고발생 우려 지역의 차고지외 밤샘주차 등 불법 주·정차 실태 ▲과적, 적재불량 등 화물자동차 운행 중 사고 발생 요인 점검 ▲『교통안전법』에서 규정한 ‘교통안전기본계획’ 수립·시행 등 지자체의 관리·감독 의무 준수 여부 ▲운수종사자교육 이수 여부, 전세버스 실내 불법개조·노래방기기 설치 등 사고유발 요인 등 이다.

국민안전처 유인재 안전감찰관은 “본격적인 행락 철을 앞두고 대형자동차에 대한 선제적 안전감찰을 통해 대형사고를 미연에 예방하고 안전한 교통문화를 확산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