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액·상습체납자 입국 시 고가 휴대품 등 공항서 압류

기사승인 2017.03.30  13:44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세청, 고액 체납 징수 위해 국세청·관세청 협력 강화

[서울투데이=이경재 기자] 국세청은 올해 4월 1일부터 국세 고액·상습체납 명단 공개자의 입국 시 휴대품 등 수입하는 물품을 관세청에서 압류할 수 있게 됨에 따라 고액·상습체납자에게 “체납액을 납부하지 않으면, 입국 시 휴대품 등 수입하는 물품에 대한 압류·공매 등 체납처분을 관세청에 위탁할 수 있다.”라는 내용을 예고하고 예고기한까지 납부하지 않는 고액·상습체납자는 수입하는 물품에 대한 체납처분을 관세청에 위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관세청

관세청은 국세청으로부터 체납처분을 위탁받은 경우 고액·상습체납자가 수입하는 물품(휴대품, 특송품 및 일반 수입품)에 대해 압류 처리할 예정이다.

고액·상습체납자가 수입하는 물품에 대해 관세청에서 신속하게 체납처분함으로써 조세정의 실현 및 공평과세 구현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도 국세청과 관세청은 체납액 징수를 위해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경재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