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일, 동장군 '주춤'‥낮부터 평년기온 회복

기사승인 2018.02.09  12:26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2018평창동계올림픽 개막일인 9일 일부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밑으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여전한 가운데 낮부터는 평년 기온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된다.

▲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4.2도, 인천 -2.7도, 수원 -2.8도, 춘천 -10.8도, 강릉 -0.2도, 청주 -3.9도, 대전 -3.8도, 전주 -0.6도, 광주 -0.4도, 제주 1.7도, 대구 -4.6도, 부산 1.4도, 울산 0.5도, 창원 -0.5도 등이다.

평창은 오전 5시 -11도를 기록했으며 낮 최고기온은 2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현재 이 지역에는 한파 특보와 건조 특보가 발효 중이며 흐리거나 구름이 많은 날씨가 예상된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4∼11도로 예상돼 전날(0∼7.9도)보다 3∼4도 가량 올라가겠다. 이는 평년 기온(2.8∼9.5)보다 다소 높은 수준이다.

기상청은 낮과 밤의 온도 차가 크겠다며 건강 관리와 시설물 피해에 유의하라고 당부했다.

전국에 구름이 많은 가운데 경상 해안은 아침 한때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모든 권역에서 '보통' 수준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되지만, 중서부와 일부 내륙지역은 대기가 정체돼 오전과 밤에 농도가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전국 대부분 지역에 건조 특보가 발효돼 산불 등 화재예방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

서해와 남해 해상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여 항해·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10일 새벽부터는 북쪽을 지나는 약한 기압골의 영향으로 눈이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는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는 탓이다. 찬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지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10일까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은 기온을 보이다가 11일부터는 다시 북서쪽의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당분간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예상된다"며 "찬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을 것"이라고 밝혔다.

홍정인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