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북 평화협정 체결 "찬성 78.7% vs 반대 14.5%"

기사승인 2018.04.19  10:15

공유
default_news_ad1

- "인터넷 댓글 실명제 도입 찬성 65.5% vs 반대 23.2%"

[서울투데이=유상철 기자] 오는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정전협정 체제를 평화협정 체제로 전환하는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평화협정 체결에 찬성하는 의견이 대다수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9일 나왔다.

▲ 4·27 남북정상회담, '정전협정→평화협정' 전환 논의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18일 전국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에 따르면 남북한과 관련 당사자가 평화협정을 체결하는 데 대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78.7%로 집계됐다.

'반대한다'는 응답은 14.5%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6.8%였다.

리얼미터는 "여당과 야당 지지층, 진보층과 보수층, 영남과 호남, 청년층과 노년층 등을 가릴 것 없이 모든 계층에서 찬성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거나 대다수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정의당(98.0%)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층(93.4%)에서 찬성 여론이 90% 이상이었으며, 무당층(70.3%)과 자유한국당 지지층(50.8%)에서도 찬성이 더 많았다.

한편, 최근 전 민주당원 '드루킹'의 댓글조작 사건이 정치 쟁점화하는 가운데, 포털사이트 등 인터넷 댓글을 실명으로 달도록 법으로 규제하는 이른바 '인터넷 댓글 실명제' 도입 주장에 대한 찬성 여론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지난 17일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4.4%포인트), 인터넷 댓글 실명제에 대해 '악성 댓글을 근절하고 타인의 인격권 보호를 위해 찬성한다'는 응답은 65.5%로 집계됐다.

반면 '과도한 통제로,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으므로 반대한다'는 비율은 23.2%였다. '잘 모름'은 11.3%였다.

리얼미터는 "모든 지역, 연령, 이념성향에서 찬성 여론이 우세했고, '표현의 자유'를 중시하는 진보층과 정의당·민주당 지지층에서 보수층 및 자유한국당 지지층보다 찬성이 더 높았다"며 "이는 최근 댓글조작 사건의 여파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념성향별로 볼 때 중도층(73.3%)과 진보층(71.4%)에서 찬성 여론이 높았고, 보수층(50.9%)에서도 절반이 넘는 찬성 비율이 나왔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혹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유상철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