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민단체, '드루킹 댓글' 의혹‥"배후 철저 수사해야"

기사승인 2018.04.23  17:37:01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투데이=홍정인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보수 성향의 단체인 '애국문화협회'는 23일 "검찰은 드루킹 댓글 조작, '드루킹 게이트'를 철저히 수사하라"고 촉구했다.

▲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애국문화협회 단체 관계자들이 23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협회는 이날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드루킹 김모(49)씨는 단순한 댓글 조작원이 아니다. 그 배후를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검찰은 엄격하고 공정한 수사를 통해 사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드루킹은 촛불과 탄핵 세력이 수세에 몰리면 선동 글을 쓰고, 민주당 경선을 비롯해 최근까지 댓글 공작을 했다"며 "어떻게 총지휘 역할을 할 수 있었는지, '경제적 공진화 모임' 등이 정권과 결탁한 건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김선일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