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한체육회, 어린이날 맞아 국가대표선수촌 개방

기사승인 2018.05.04  09:23

공유
default_news_ad1

- "스케이트 무료강습·국가대표 사인회…다채로운 행사 진행"

[서울투데이=이미영 기자]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가 오는 5일 제96회 어린이날을 맞아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찬 미래를 응원하고자 태릉국제스케이트장과 국가대표선수촌을 개방해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4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태릉선수촌에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다수의 메달을 획득하며 크게 활약한 빙상종목을 어린이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국제스케이트장을 개방해 무료 입장 및 강습을 실시한다.

개장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6시까지이며, 13세 이하 어린이가 국제스케이트장 입장 시 선착순으로 기념품을 증정하고 스케이트를 무료로 대여해준다.

또한 스케이트장 소속 강사들의 무료 강습회를 오후 1시와 3시, 총 2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국가대표선수촌은 충청타임즈와 함께 '국가대표선수촌 개방 어린이 한마음 대축제'를 개최한다.

행사는 오전 10시~오후 2시30분까지 진행되며 △펜싱 박상영 △태권도 오혜리·이대훈 △배구 문성민·전광인·이재영·이다영·강소휘 선수의 사인회와 함께 황금팔 선발대회, 훌라후프, 심폐소생술 교육, 경찰관 체험, 열쇠고리 만들기, 페이스페인팅, 마술·댄스 공연 등 각종 공연 및 레크리에이션 행사가 풍성하게 펼쳐진다.

두 행사 모두 별도의 사전 신청 절차는 없으며 어린이날 당일 참가할 수 있다. 행사 관련 문의는 태릉국제스케이트장, 국가대표선수촌으로 하면 된다.

이미영 기자 press@sultoday.co.kr

<저작권자 © 서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인기기사

default_setNet2
ad35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